韓 제출 '플레이크 그래핀' 국제표준 등재…소부장 경쟁력 높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 시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강국 기반이 될 수 있는 첨단소재 그래핀의 '전기적 특성 평가법'에 관한 국제표준 등재에 성공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최근 한국이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제안한 '플레이크 그래핀의 전기적 특성 평가법(IEC/TS 62607-6-1)'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결정됐다고 13일 밝혔다.


韓 제출 '플레이크 그래핀' 국제표준 등재…소부장 경쟁력 높였다

플레이크 그래핀은 실리콘, 구리 등을 대체해 배터리 전극 코팅, 수처리 필터, 방열재료, 초경량 복합 소재 등으로 활용할 수 있어 새롭게 각광받는 고부가가치 소재다.

그래핀은 벌집 모양 평면구조로 결합된 탄소 기반 나노 물질이다. 전기전도성이 구리보다 약 100배 우수하다. 금속에 비해 200배 단단하고 1000배 이상 가볍다.

이번 평가법은 소재·부품 기업에 생산 소재에 관한 객관적 스펙을 제시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배터리, 반도체, 환경필터 등에서는 원하는 품질 제품을 선택할 수 있는 기준이 될 수 있다.

주요 표준 내용은 전극 제작, 측정 시료의 양, 시료준비법, 전기 전도도 측정방법과 데이터 해석에 대한 상세 가이드, 측정사례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국표원이 지원하는 국제표준기술력향상사업으로 이뤄졌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국내 연구기관, 대학 등 5개 기관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우리나라는 작년 그래핀, 은나노 물질 등 나노 소재 분야에서 IEC 국제표준 2종을 등재했다. 이번에 또 한 번 국제표준 채택에 성공하면서 국내 소부장 산업의 첨단소재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게 됐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첨단 소재 분야에서 치열한 기술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국제표준 선점과 기업, 연구기관의 국제표준화 활동을 적극 지원해 소부장 산업 경쟁력을 높이는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