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코아 '데이터웨어' 빅쿼리·레드시프트 등 클라우드 분석 플랫폼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엔코아 '데이터웨어' 빅쿼리·레드시프트 등 클라우드 분석 플랫폼 지원

엔코아(대표 이화식)는 데이터 통합관리 솔루션 '데이터웨어'가 다양한 멀티 클라우드 분석 플랫폼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기업 클라우드 환경 구축이 가속화되고 데이터 활용 극대화를 위해 클라우드 분석 플랫폼(Analytics Platform)을 활용하는 기업이 증가한다.

데이터웨어는 클라우드 분석 시장에서 많이 사용하는 구글클라우드플랫폼(GCP) '빅쿼리', 아마존웹서비스(AWS) '레드시프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시냅스' '스노우플레이크' 등 주요 클라우드 분석 플랫폼을 지원한다.

데이터웨어는 데이터 모델링에서 설계, 메타 데이터 관리, 데이터 활용에까지 데이터 거버넌스 전 과정을 지원하는 올인원 데이터 플랫폼이다. 도커 컨테이너 기술 기반으로 어떠한 형태 클라우드 플랫폼에서도 설치·운영이 가능하다. 기존 데이터 센터나 다양한 클라우드에서 운영되는 20여종 이상 이기종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NoSQL 관리가 가능하다.

최근 대기업을 비롯해 중견기업도 클라우드로 DB를 옮기는 사례가 늘어난다. 자연스래 빅쿼리, 레드시프트, 시냅스 등 클라우드 분석 환경을 사용한다.

김범 엔코아 전략사업본부 전무는 “이제 단일 클라우드 환경을 넘어 다양한 멀티 클라우드 도입으로 확장한다”면서 “관리해야 할 포인트가 늘어나면서 데이터 거버넌스 확립이 중요한 이슈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무는 “분석 플랫폼으로 데이터를 분석해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 기본적으로 데이터 거버넌스와 이 기반이 되는 데이터 품질 관리 체계가 잘 갖춰져야 한다”면서 “데이터웨어는 데이터 거버넌스 기반인 실질적 데이터 분석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분석 플랫폼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