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전국 유초중고 등교수업 재개.. 주1회 이상 실시간 양방향 수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오는 21일 이후 수도권 등교 재개 여부와 관련한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오는 21일 이후 수도권 등교 재개 여부와 관련한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가 오는 21일부터 등교수업을 재개한다. 학교는 상황에 따른 원격수업 진행시에는 주 1회 이상 실시간 양방향 수업, 양방향 피드백을 실시한다.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학사운영방안과 원격수업 질 제고 방안을 협의했다고 15일 밝혔다.

등교는 재개하지만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해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인 10월 11일까지는 수도권 지역에 강화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적용한다. 유치원과 초·중학교는 3분의1 이내, 고등학교는 3분의2 이내 유지를 원칙으로 등교수업을 한다.

비수도권 지역도 다음달 11일까지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 적용을 원칙으로 하되, 지역 여건에 따라 학교 밀집도를 일부 조정한다. 특수학교, 소규모 학교(60인 이하), 농산어촌 학교, 기초학력 부족 학생 및 중도입국학생, 돌봄 관련한 등교 방침은 기존대로 유지한다.

등교가 재개되지만 밀집도 최소화에 따라 원격수업이 병행된다. 이날 원격수업 질을 높이고 교사와 학생 간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각 학교는 원격수업 기간 중 모든 학급에서 실시간 조·종례를 운영하기로 했다. 교사는 실시간 영상 프로그램 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활용해 학생의 출결과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당일 원격수업 내용 개요 등을 주제로 소통한다.

원격수업 운영 시 학생과 양방향으로 소통하는 비율을 점진적으로 확대한다. 주 1회 이상 실시간 양방향 영상 수업을 한다. 콘텐츠 활용 수업 중에는 실시간 대화창을 통해 학생의 반응을 확인한다.

원격수업 시 1차시당 초등학교 40분, 중학교 45분, 고등학교 50분의 교육활동이 운영될 수 있도록 유의할 것도 교육부는 함께 당부했다.

원격수업이 1주일 내내 지속될 경우 교사가 주 1회 이상은 전화 또는 개별 SNS 등을 통해 학생·학부모와 상담하도록 했다.

유치원 및 초등 1~2학년을 대상으로 교육방송(EBS)이나 학습·놀이꾸러미 등을 활용하여 원격수업을 할 때도, 전화 등을 활용하여 학생·학부모와의 상담을 활성화한다.

교육부는 원격수업 질 제고를 위해 공공 학습관리시스템(LMS) 기능을 단계적으로 고도화한다. 교실 내 무선 인터넷(와이파이) 환경을 구축한다. 약 20만대 노후 기자재 교체를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원격수업에 대한 학부모의 불안·염려 등을 해소하기 위해 원격수업 시 자기주도적 학습 및 집중도 유지 방법, 가족 간 유대관계 형성 및 긍정적 대화 방법 등 자녀 교육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사가 학생에게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해야 원격수업이 내실있게 운영될 수 있다는 원칙을 잊고 않고 교육부와 교육청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