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스원, 하이투자증권 손잡고 코스닥 상장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사장(사진 오른쪽)과 이창훈 불스원 대표가 지난 15일 서울 하이투자증권 본사에서 IPO 대표 주관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하이투자증권)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사장(사진 오른쪽)과 이창훈 불스원 대표가 지난 15일 서울 하이투자증권 본사에서 IPO 대표 주관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하이투자증권)>

자동차 용품기업 불스원이 코스닥 시장 상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하이투자증권(사장 김경규)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본사 사옥에서 불스원의 코스닥 상장 대표주관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2001년 설립한 불스원은 전문 연구개발센터와 자체 생산공장을 운영하며 매년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국내 자동차용품 시장 성장을 이끌고 있다. 엔진세정제 '불스원샷'이 대표 제품이며 와이퍼, 차량용 에어컨·히터 필터, 방향·탈취제, 차량 외장관리용품 등 셀프 차량 관리에 필요한 전 영역에서 독보적인 시장 점유율을 확보했다.

미래 성장동력으로 차량용 공기청정기 '에어테라피'와 헬스케어 브랜드 '밸런스온'을 보유했다. 자동차 복합문화공간 '불스원 프라자'로 프리미엄 차량 관리 서비스 네트워크를 넓히고 있다.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사장은 “하이투자증권의 오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불스원 성장에 역점을 두고 코스닥시장 상장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며 “회사의 비즈니스 확장성에 대한 시장 신뢰도를 더욱 높이는데 기여해 최상의 조건에 상장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