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코로나에도 공격적 M&A…올해 11조 이상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500대 기업들이 최근 5년간 59조원 이상을 투입해 507개 기업을 인수합병(M&A)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 들어 8월까지 M&A에 사용한 금액만 11조4499억원으로, 작년 연간 규모(11조7784억원)에 육박했다.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M&A를 통한 사업 재편 등 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16일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500대 기업(반기보고서 제출 기업)을 대상으로 2016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M&A 현황을 조사한 결과, 152개 기업이 M&A한 기업은 507곳, 투입한 금액은 총 59조2599억원으로 집계됐다.

M&A 금액은 삼성전자가 10조1154억 원으로 단연 1위였다. 삼성전자는 신성장분야인 전장사업을 본격화하고 오디오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2016년 11월 미국 전장 전문기업 하만 인수를 결정했는데 투입 규모가 주당 112달러, 총 80억 달러(약 9조2727억원)에 달했다. 이는 국내 기업의 해외 M&A 역사상 최대 규모다.

이어 KB금융(3조5371억원), 롯데케미칼(2조9291억원), CJ제일제당(2조8924억원), 넷마블(2조8894억원), 카카오(2조5896억원), 신한지주(2조4923억원), 미래에셋대우(2조3205억원), 한국조선해양(2조968억원, 대우조선해양 인수시), SK 1조9962억원, 한온시스템(1조4103억원), 한국콜마(1조3391억원), SKC(1조2937억원), CJ대한통운(1조1144억원) 등도 1조원 이상 투입했다.

M&A 건수는 카카오가 47곳으로 가장 많았다. 카카오는 △2016년 5곳 △2017년 4곳 △2018년 16곳 △2019년 15곳 △2020년 7곳 등 매년 공격적인 M&A를 펼쳤다. 주로 소프트웨어와 콘텐츠 등 서비스업종 기업들을 인수했다.

네이버(30건)와 NHN(20건), CJ대한통운(17건), 삼성전자·CJ제일제당·LG생활건강(각 14건), 넷마블·제일기획·AJ네트웍스(각 12건) 등도 M&A 기업 수가 10곳이 넘었다.

연도별 M&A 규모는 △2016년 13조5158억원(85건) △2017년 15조5458억원(125건) △2018년 6조9699억원(126건) △2019년 11조7784억원(119건) △2020년 1~8월 11조4499억원(52건) 등 이었다. 특히 올해의 경우 8월 누적 M&A 금액은 작년 연간 규모에 육박하는 수준이었다.

KB금융이 푸르덴셜생명보험 인수에 2조2995억원을 사용했고,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 2조862억원), 넷마블(코웨이, 1조7401억원), SKC(SK넥실리스, 1조1900억원) 등 1조 원 이상 대규모 거래가 4건에 달했다.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현재 기업결합 심사가 진행 중이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