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드 위 전투복, 골프웨어에 스며든 테크열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필드 위 전투복, 골프웨어에 스며든 테크열풍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연도별 국내 골프웨어 시장 규모

푸른 필드를 누비는 선수들이 가진 무기는 클럽만이 아니다. 멋스러운 핏을 뽐내는 골프웨어도 선수들의 퍼포먼스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장비라 할 수 있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골프웨어는 화려한 컬러가 포인트였다. 눈에 띄는 컬러를 바탕으로 한 디자인이 주류를 이뤘고 골프웨어는 아웃도어의 일부분으로 여겨졌다.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 골프웨어 시장에도 변화가 시작됐다. 나이키와 아디다스 등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가 국내 골프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기능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이런 변화는 골프웨어에 대한 개념변화를 이끌었다. 이름만 골프웨어가 아닌 기능성이 탑재된 골프웨어가 시장에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골프웨어 시장에서 '기능성'을 주요 화두로 끌어올린 건 타이틀리스트 어패럴이다. 2013년 론칭한 타이틀리스트 어패럴은 최상의 퍼포먼스에 초점을 맞췄다.

화이트와 블랙 등 단순한 컬러가 주를 이루면서 기존 화려한 컬러의 골프웨어에 비해 밋밋한 느낌이 들기도 했지만 소재부터 디자인까지 퍼포먼스에 초점을 맞춘 기능성을 전면에 내세웠다.

타이틀리스트 어패럴의 등장은 국내 골프시장 변화기와 맞물리면서 인기몰이에 성공했다.

◇흡한속건부터 자외선 차단, 체온조절까지

골프웨어의 최대 덕목은 단연 기능성이다. 신축성 같은 고전적 기능성은 옛말이 됐을 정도다. 땀과 수분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시키는 흡한속건 기능부터 자외선 차단, 여름철 냉감효과를 높여주는 쿨링원단이 소개됐다. 이어 온도변화에 따라 기체, 액체, 고체로 변하며 체온을 유지시키는 상변화물질(PCM) 소재까지 등장했다.

조윤진 성신여대 의류학과 겸임교수는 “골프웨어 시장의 기능성 경쟁은 이미 상향평준화 된 상황”이라며 “야외 스포츠인 골프 특성에 적합한 흡한속건이나 냉감효과를 자랑하는 원단은 대부분 제품에 적용될 정도로 많은 발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조 교수는 “이제 골프웨어 기능성은 보다 골프 본질에 맞는 기능성으로 업그레이드 중”이라며 “골프웨어가 아무리 원단이 가진 기능성이 좋더라도 스윙에 방해가 되면 좋은 퍼포먼스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브랜드들은 최근 수년간 보다 편한 스윙과 라운드를 위한 디자인 패턴 개발에 심혈을 기울였다. 타이틀리스트는 지난 2013년부터 신체의 각 근육마다 다른 압박이 가해지는 새로운 소재의 베이스 레이어를 적용했다. 와이드앵글은 2014년부터 어깨 턴 동작의 인체곡선을 3D 패턴으로 디자인 제품을 선보였다.

◇투어프로들의 피드백…실전경험 반영한 디자인 기능성 개발

기술력이 아무리 좋아도 현장 요구를 충족하지 못하면 쓰임새를 찾기 어렵다. 골프웨어에 적용된 각종 첨단 기술도 마찬가지다.

이런 면에서 타이틀리스트 어패럴의 투어프로를 대상으로 한 피드백 조사는 국내 골프웨어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타이틀리스트 어패럴은 업계 최초로 론칭 전부터 투어프로를 대상으로 제품을 제공하고 선수들의 피드백을 받아 제품에 반영하는 '투어 시딩 프로세스'를 운영했다.

타이틀리스트 담당자는 “타이틀리스트는 '피라미드 영향(POI)' 전략을 바탕으로 한다”면서 “이 전략은 피라미드 최상단에 위치한 투어 선수들이 인정한 퍼포먼스의 제품이 아마추어 골퍼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타이틀리스트 어패럴 제품은 투어프로 선수들을 대상으로 최상의 경기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기능성과 디자인을 검증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골프의류 시장규모는 매년 급격한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코로나19도 골프웨어 시장의 성장세를 멈추진 못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골프웨어 시장은 지난 해 4조6000억원 규모에서 올해에는 5조원대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런 시장 성장세 속에 신규 브랜드들의 론칭이 이어지고 있다. 시장 규모가 커지고 브랜드가 늘어나는 만큼 기술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표> 연도별 국내 골프웨어 시장 규모(단위: 억원)

자료:한국레저산업연구소

필드 위 전투복, 골프웨어에 스며든 테크열풍
필드 위 전투복, 골프웨어에 스며든 테크열풍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