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위크 2020 LIVE] 삼성 'QD'·LG '롤러블' 양산 임박…차세대 디스플레이 승부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디스플레이 "내년 상용화 목표"
가장 높은 순도·넓은 시야각 구현
LGD "연내 롤러블TV 패널 출하"
PI·옥시드·LTPS 적용 방식 설명

디스플레이 & 소재를 주제로 한 테크위크 2020이 17일 개최 이틀째를 맞았다. 이규수 삼성디스플레이 QD개발팀 상무(왼쪽)와 양준영 LG디스플레이 OLED패널연구담당 상무가 각각 QD,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디스플레이 & 소재를 주제로 한 테크위크 2020이 17일 개최 이틀째를 맞았다. 이규수 삼성디스플레이 QD개발팀 상무(왼쪽)와 양준영 LG디스플레이 OLED패널연구담당 상무가 각각 QD,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차세대 디스플레이 상용화에 속도를 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국내외 주요 세트사에 '퀀텀닷(QD) 디스플레이' 시제품을 공급하며 양산을 위한 워밍업에 들어갔다. LG디스플레이는 연내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출하, 새 성장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세계 디스플레이 무게중심이 액정표시장치(LCD)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빠르게 이동하는 가운데 차세대 기술과 양산 경쟁력을 무기로 주도권 선점에 나선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17일 전자신문사 주최로 열린 '테크위크 2020 LIVE' 둘째 날 강연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전략을 공개했다.

[테크위크 2020 LIVE] 삼성 'QD'·LG '롤러블' 양산 임박…차세대 디스플레이 승부수

이규수 삼성디스플레이 QD개발팀 상무는 '대형 디스플레이의 미래'를 주제로 신성장동력인 'QD디스플레이'를 중점 소개했다. 이 상무는 “QD는 가장 이상적인 발광 소재”라면서 “QD디스플레이는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가운데 가장 높은 순도와 넓은 시야각을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QD디스플레이는 유기물인 OLED와 무기물인 QD를 융합해 더 많은 색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기술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25년까지 QD디스플레이에 13조원 이상을 투입하는 한편 올해 LCD 사업에서 철수한다고 선언했다. 이 상무는 “고객사에 (QD디스플레이) 시제품을 제공하며 제품을 개발하는 단계”라면서 “목표는 내년”이라고 밝혔다. OLED 대비 가격경쟁력에 대해서는 “가격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품질에) 자신이 있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테크위크 2020 LIVE] 삼성 'QD'·LG '롤러블' 양산 임박…차세대 디스플레이 승부수

양준영 LG디스플레이 OLED 패널 연구담당 상무는 '롤러블 디스플레이 기술 진화'로 강단에 올랐다.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대형·소형 롤러블 디스플레이의 기술 차이와 경쟁력, 시장 전망을 상세하게 소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양 상무는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고부가가치 제품”이라면서 “지난달 현실화한 롤러블 TV가 처음 전시·판매되면서 디스플레이업계에 역사적 순간을 남겼다”고 말했다.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면적이 넓을수록 말았다가 폈을 때 평면 상태로 복원하는 게 어렵다. 양 상무는 이날 롤러블을 구현하기 위한 폴리이미드(PI) 기술을 비롯해 크기에 따른 옥시드(산화물)·저온다결정실리콘(LTPS) 적용 방식 등을 설명했다.

양 상무는 올해가 롤러블TV 패널 상용화 원년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대는 제품 대중화 시기를 좌우할 관건이 될 것으로 봤다. 양 상무는 “지난달 세트가 공개된 것을 감안하면 올해 안에 롤러블 TV용 패널이 출하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더 넓은 면적과 더 많이 구부릴 수 있는 R값(곡률) 등 기술 고도화가 요구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16일 '반도체&장비' 세션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 테크위크 2020 LIVE는 이날 '디스플레이&소재'에 이어 18일 '소부장2.0&핫테크' 세션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