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신보와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투자 지원'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와디즈, 신보와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투자 지원' 업무협약

와디즈(대표 신혜성)는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과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투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6월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크라우드펀딩 발전 방안' 일환이다. 창업초기기업이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원활히 자금을 모집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참여 기업의 청약금액이 부족해도 모집예정금액의 30% 이상 달성 시 와디즈의 요청에 따라 신용보증기금이 투자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앞으로 이번 협약에 따라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은 기업을 상호 추천하고, 크라우드펀딩 성공 기업의 사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와디즈는 지난 2016년 국내1호 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자로 등록된 후,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에서 모집금액 기준 매년 약 80% 이상을 차지했다. 와디즈 펀딩을 통해 자금을 유치한 기업들의 후속투자 금액은 현재까지 누적 1600억 원을 넘어섰다. 신용보증기금은 성장가능성이 높으나 민간투자시장에서 소외 받는 창업초기기업 등을 발굴해 현재까지 총 400개 기업에 3000억원 이상을 투자했다. 이 중 144개 기업이 5777억원의 후속투자 유치를 지원했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이번 신용보증기금과의 협약을 계기로 성장성과 기술력을 지닌 유망 기업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늘어나게 됐다”며 “창업기업의 혁신 성장을 지원하는 기조에 발맞춰 모험자본을 활성화하고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더 힘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