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메디컬파트너스, K-방역·ICT 의료 글로벌 확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채희 KT AI/BigData사업본부장(왼쪽)과 김헌진 메디컬파트너스코리아 대표가 해외거점형 대한민국 디지털 & 바이오 헬스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채희 KT AI/BigData사업본부장(왼쪽)과 김헌진 메디컬파트너스코리아 대표가 해외거점형 대한민국 디지털 & 바이오 헬스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가 메디컬파트너스코리아(MPK)와 해외거점형 대한민국 디지털&바이오 헬스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와 MPK는 카자흐스탄을 전초기지로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및 보건의료 정보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1년부터 러시아 분자진단검사센터 설립 등 유라시아 지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2015년 설립된 MPK는 국내 최초로 감염병 관련 해외거점 진료소 및 검사소 직영사업에 성공했고, 2018년부터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 외래종합병원 및 수탁 검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3월에는 카자흐스탄 민간병원 처음으로 코로나19 분자진단 국가 검사기관으로 지정돼 최대 규모의 진단 및 검사를 시행하며 코로나19를 비롯한 감염병 확산 방지에 앞장서고 있다.

KT는 2015년 메르스(MERS) 사태 이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질병관리청과 협력해 통신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이동 경로 추적 시스템 '글로벌 감염병 대응 플랫폼(이하 GEPP)'를 개발하고 감염병 확산 방지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후 GEPP는 세계경제포럼(WEF), UN 산하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등 국제기구로부터 혁신 우수사례로 평가받았으며, 게이츠재단·라이트펀드 등 글로벌 투자도 이어지고 있다.

김헌진 MPK 대표는 “KT와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헬스 IT, 바이오 사업의 중앙아시아러시아 진출 전초기지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채희 KT AI/BigData사업본부장은 “MPK와의 업무협약으로 KT 핵심역량인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디지털·바이오 헬스 사업의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