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게임산업협회, '아이머게이머' 챌린지 캠페인 진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게임산업협회, '아이머게이머' 챌린지 캠페인 진행

한국게임산업협회(협회장 강신철)가 '아이머게이머(I'm a Gamer)'를 본격 시작한다.

아이머게이머 챌린지는 게임 이용자들과 함께 게임의 선한 영향력을 공유하는 캠페인이다. 본인이 게이머라는 사실을 알리는 '겜밍 아웃'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참여 1인당 1000원이 적립된다. 누적 후원금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노트북 컴퓨터 지원 사업에 전달된다.

게임을 즐기는 모습과 함께 게임에서 받았던 긍정적인 영향이나 즐거웠던 점을 작성해 개인 인스타그램에 함께 업로드하는 방식이다. 해시태그는 #아이머게이머, #아이머게이머챌린지, #(빈칸)게이머다. 직업이나 성격 같이 자신만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할 수 있는 단어로 (빈칸)을 채우면 된다.

챌린지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게임음악을 오케스트라 연주로 감상할 수 있는 '아이머게이머 콘서트' 티켓과 문화상품권(1만원권)이 제공된다.

아이머게이머 챌린지 캠페인 영상도 공개했다. 댄서 제이블랙이 출연했다. 그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비현실적인 춤 동작 영감 원천으로 게임을 첫 손에 꼽았다.

제이블랙은 “댄서가 되지 않았으면 프로게이머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 만큼 게임을 좋아하고 즐긴다”며 “현실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상상 속의 세계를 모험해볼 수 있다는 점이 게임의 매력”이라고 밝혔다.

그는 창작 영역에서 게임 긍정적인 영향력을 높게 평가했다. 새로운 영감을 전해주는 매개체라 설명했다.

제이블랙은 “내 춤에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비현실적인 동작이 많고 판타지적인 요소도 가미돼있다”며 “게임 속 드래곤이나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캐릭터 몸짓을 표현하다 보니 신선하고 재미있는 안무가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한국게임산업협회는 캠페인 기간 매주 화요일마다 새로운 아이머게이머 영상을 업로드할 예정이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