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가전, 앱 하나면 다 된다...'LG 씽큐 앱' 새 버전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 가전, 앱 하나면 다 된다...'LG 씽큐 앱' 새 버전 공개

LG전자가 자사 가전을 스마트폰으로 제어할 수 있는 'LG 씽큐' 애플리케이션 새 버전을 선보였다. 사용자경험을 대폭 변경해 고객이 더욱 편리하고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한 점이 돋보인다.

LG전자는 LG 씽큐 앱을 전면 개편해 고객 편의성을 대폭 확대했다고 22일 밝혔다. 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등 28종의 LG전자 가전을 제어하거나 관리할 뿐만 아니라 이와 연계된 서비스, 콘텐츠, 모바일 커머스를 지원한다. 편리한 기능을 대폭 확대했다.

가족 중 한 사람만 제품을 등록하면 '초대하기'를 통해 나머지 구성원 모두 별도 등록이 필요 없다. 공기청정기 필터 교체시기, 세탁기 통세척 시기 등을 미리 알려주며, 제품에 이상이 있으면 스스로 원인을 파악해 문제점을 알려주고 해결 방법을 제안한다. 주변에 등록할 수 있는 제품이 있으면 해당 제품과 앱을 연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공기질이 나쁘면 공기청정기를 켜고 에어컨 공기청정모드를 실행시키는 등 여러 가전이 동시에 작동하도록 설정할 수 있다. 고객이 귀가할 때 미리 공기청정기나 에어컨을 동작시키고, 고객이 외출할 때는 에어컨을 끄고 로봇청소기를 작동시키는 등 맞춤형 설정이 가능하다.

인공지능 챗봇 서비스를 지원한다. 고객은 챗봇과 대화하며 제품 정보, 문제 해결 방법 등을 안내받고 서비스 엔지니어 출장을 예약하거나 소모품 구매를 문의할 수 있다. 스토어 기능도 한층 진화했다. 구독 서비스 기능을 이용하면 필요한 부품이나 소모품 등을 일정한 주기로 자동 구입할 수 있다.

앞서 LG전자는 풀무원식품, CJ제일제당과 협력해 LG 씽큐 앱 활용도를 더욱 높였다. 앱을 이용해 풀무원식품 간편식에 있는 바코드를 찍기만 하면 광파오븐이 자동으로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준다. '비비고 포기배추김치' 바코드를 촬영하면 김치냉장고가 제품을 인식해 가장 적합한 온도와 시간을 설정한다. 일부 제품은 LG 씽큐 앱 스토어에서 구입도 가능하다.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은 “LG 씽큐 앱은 플랫폼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며 이전에는 없던 서비스와 솔루션을 고객에게 제공한다”면서 “제품과 연계된 서비스를 지속 확장해 고객이 LG 씽큐 앱으로 보다 안심하고 편리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