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7 T1 페이커 에디션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디세이 G7 T1 페이커에디션 제품이미지
<오디세이 G7 T1 페이커에디션 제품이미지>

삼성전자는 세계적인 e스포츠 전문 기업 SK텔레콤 CS T1(이하 T1)과 협업해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7 T1 페이커 에디션'을 23일 출시한다.

이 제품은 업계 최초이자 최대 곡률인 1000R을 적용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7에 세계적 스타 프로게이머 '페이커(이상혁)'가 소속돼 있는 T1 고유 브랜드 정체성이 더해진 제품이다. 삼성 오디세이 브랜드와 T1을 사랑하는 소비자를 위해 한정판으로 제작됐다.

오디세이 G7이 블랙과 블루를 활용한 외관 디자인을 선보였다면, T1 페이커 에디션은 T1 고유 색상인 레드와 다크 실버를 반영해 디자인을 차별화했다.

화면을 켤 때마다 삼성과 T1 공식 파트너십 로고가 나타난다. 메뉴 화면과 후면 코어 라이팅 역시 레드 색상을 적용했다. 제품 하단 베젤과 스탠드에는 페이커의 친필 사인도 각인돼 있다.

T1 페이커 에디션은 △QLED 커브드 패널 △240㎐ 고주사율 △G2G 기준 1㎳ 응답속도 △엔비디아 지싱크 호환성 △최대 600니트 밝기 △WQHD(2560x1440) 해상도 △HDR 600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호환 등 게이밍 관련 최상 스펙을 갖췄다.

스타 프로게이머 페이커(이상혁)는 “게이밍 모니터 글로벌 1위 기업 삼성전자와 함께 특별한 제품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면서 “많은 게이머가 T1 페이커 에디션으로 최상의 게임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T1 페이커 에디션은 e스포츠 팬들에게 가장 주목 받는 팀과의 협업으로 탄생했다”면서 “T1과 페이커를 사랑하는 게이머에게 특별한 의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T1 페이커 에디션은 32형과 27형으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각각 100만원, 87만원이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