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공유플랫폼, 하나시스와 AI무인판매 시스템 특허 공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진석 도시공유플랫폼 대표(왼쪽)와 하나시스 이정용 대표가 특허공유 협약식 후 기념촬영했다.
<박진석 도시공유플랫폼 대표(왼쪽)와 하나시스 이정용 대표가 특허공유 협약식 후 기념촬영했다.>

도시공유플랫폼(대표 박진석)은 하나시스(대표 이정용)와 양사가 보유한 인공지능(AI) 무인판매 시스템 특허를 공유하기로 24일 합의했다.

협약을 통해 도시공유플랫폼은 하나시스의 지능형 시스템 쇼케이스에 자사의 3세대 기술인 '3.0Ver'를 탑재한 AI무인판매기(AISS Go)를 전국 소상공인 매장에 설치 운영한다.

도시공유플랫폼은 2018년 '유인 1.0Ver' 결제시스템을 도입한 이후 위치기반 센서를 활용한 '유·무인 2.0Ver'를 보완 출시하는 등 기술 단계를 지속적으로 높여왔다.

하나시스는 국내 키오스크와 포스 제조분야 선두 업체다. 무인 관련 사업으로는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자판기 시범사업과 무인점포 아이스크림 판매 시스템 구축사업 등이 있다.

기존 터치 방식 키오스크뿐 아니라 AI 음성인식 기반 디지털 동반자형 무인 시스템, 다양한 결제기기를 결합한 무인판매 시스템 등 무인점포 구성에 필요한 기술을 확보하고 연구개발(R&D)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박진석 도시공유플랫폼 대표는 “양사가 보유한 무인판매 시스템 관련 특허등록 4건과 출원 중인 12건, 앞으로 출원할 모든 특허를 공유하기로 했다”면서 “이번 특허 공유뿐만 아니라 무인판매 시스템에 관심이 있는 업체들과 추가로 협업해 한국형 무인커머스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정용 하나시스 대표는 “이번 합의로 국내 무인점포 시장을 선도할 계기를 마련하고 나아가 글로벌 무인 유통사들과 경쟁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다”면서 “앞으로도 기술 협업을 통해 한국형 무인판매 시스템 기술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