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T, '영 사이언티스트'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국가연구소대학원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가 2020년 '영 사이언티스트 양성 사업'을 실시한다.

이 사업은 연구기획부터 최종평가까지 전 단계를 박사과정 학생이 직접 수행하도록 해 자기 주도적 연구역량을 강화시킨다. 사업 선정 학생은 1000만원 내 연구비를 대학에서 지원받아 본인이 기획한 연구를 1년 동안 수행하게 된다. 진도점검, 최종평가 등 각 단계마다 전문가 피드백을 받는다. 지도교수는 원활한 연구수행을 위한 지도와 지원 역할을 맡는다.

2017년 첫 실시 후 현재까지 총 40명의 학생이 참가했으며, 참가학생과 교수 만족도는 평균 94점으로 높다. UST는 교수·학생 및 산업계 현장 요구를 반영해 올해부터 이 사업을 확대, 선정인원을 40명으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학생 소속 캠퍼스의 1차 심사과정을 신설, 캠퍼스 주도의 추진 기반을 마련하고 미국 박사후연구원협회(NPA) '신진연구자 6대 핵심역량 6대 핵심역량'을 도입했다. 학생이 연구수행 중 본인의 역량 수준을 스스로 관리하는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사업 종료 후 참가학생 간 연구결과를 공유하는 미니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사업의 완성도를 높여 나가고 있다. 10월 27일까지 모집 예정이다.

김이환 총장은 “UST는 이 사업을 포함해 산업수요, 현장중심의 신진 연구자를 양성하고 산업계 기술 혁신을 선도하는 프로젝트 중심의 교육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US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직할 교육기관으로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32개 국가연구소에 교육 기능을 부여해 과학기술 분야 인재를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국가연구소대학원대학이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