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추석연휴 택배기사 문자메시지 발송제한 해제

SK텔레콤 로고
<SK텔레콤 로고>

SK텔레콤은 롯데택배 등 국내 주요 택배회사와 추석연휴 업무량이 늘어난 택배기사를 위해 문자메시지 발송량 제한을 해제한다.

이동통신사는 스팸 또는 광고 문자의 무분별한 발송을 막기 위해 하루 문자메시지 발송량을 500건으로 제한한다. 해제하기 위해서는 별도로 예외 신청을 해야했다.

택배기사는 재직 증명서나 사업자등록증 등을 내야 예외 처리가 가능했는데, SK텔레콤은 택배회사와 협력해 이런 절차를 면제하기로 했다.

우선 롯데택배의 소속 기사에 대해 문자 발송량 제한을 해제해 업무 편의를 제공하고 있으며, 다른 회사와도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차례로 제한을 풀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조치가 비대면 확산 추세와 명절이 겹치면서 물량이 늘어난 택배 배송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SK텔레콤은 매년 스미싱 문자 중 택배 배송을 사칭하는 사례가 증가하는 데 따라 문자메시지 확인 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