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추경, 추석전 744만명에 3.3조원 신속지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9월22일 국회를 통과한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에 대해 추석전까지 총 744.2만명에 3조3000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이같은 내용의 제4차 추경 추석전 신속지급 추진현황을 발표했다.

정부는 먼저 9월23일부터 9월29일까지, 전체 예산 7조8000억원 중 5조4000억원(관리대상 7조원의 77%)을 사업수행기관에 신속 교부했다. 지원 대상자로 이미 확정된 국민 804.1만명(신속지급 대상자)에 대해 추석전 지급을 목표로 추진해 왔다. 이 기간 중 지원대상자에 대한 안내문자 발송, 온라인을 통한 지급 신청, 본인확인 등 간단한 절차 등을 통해 추석전까지 총 744만2000명에 3조3000억원을 지급했다.

주요 사업별로 보면,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은 186만명(1인당 100-200만원)에 2조원 △아동특별돌봄지원에 1.0조원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은 508만명(1인당 20만원)에 0.2조원 △청년 구직활동지원금으로 4.1만명(1인당 50만원)에 205억원 △폐업점포 재도전 장려금으로 재기교육 등을 완료한 0.6만명(1인당 50만원)에 대해 29.3억원이 지급됐다.

4차 추경, 추석전 744만명에 3.3조원 신속지급

이 밖에 긴급경영안정자금융자(1000억원), 고용유지지원금(1000억원), 신보·기보 출연(2000억원) 등을 포함해 9월23일부터 29일 기간중 총 3조7000억원을 실제로 지급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