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비대면 바우처, 내년엔 서비스 종류 늘어날까…중기부 "시장 의견 수렴해 검토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중소기업 16만개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K-비대면 바우처' 사업 솔루션 종류가 내년 확대될 전망이다.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 종류를 반영해달라는 시장 의견 때문이다.

4일 중기벤처부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 공고 예정인 2차 년도 사업에서 비대면 서비스 분야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올해 사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공급기업과 수요기업 양측에서 추가로 필요한 서비스를 계속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K-비대면 바우처' 사업을 추진하면서 △영상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 △에듀테크 △돌봄 서비스 △비대면 제도 도입 컨설팅 등 6개 서비스 분야에서 공급기업을 모집했다. 이를 통해 신청기업 613개사 가운데 359개사가 최종 선정됐다.

전자문서, 사물인터넷(IoT) 기반 원격제어 등 비대면 서비스 공급기업 다수가 'K-비대면 바우처' 사업에 포함되지 못했다. 이들 기업은 비대면 서비스 종류가 다양한데 서비스 분야가 6가지로 좁혀진 것이 아쉽다는 반응이다.

전자문서 분야가 대표적이다. 전자문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원격근무 필수 솔루션으로 부상했지만 정부 사업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클라우드 기반 비대면 전자문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 대표는 “오프라인 종이 기반 업무를 디지털 업무 환경으로 전환하는 솔루션을 지속 개발했지만 '비대면'이 주제인 정부 사업에는 포함되지 못했다”면서 “전자문서를 비롯해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를 추가해 수요기업 선택권을 넓혀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다른 솔루션 업체 대표는 “서비스가 정부 '디지털 뉴딜' 정책과 'K-비대면 서비스' 사업 취지에 부합하는데도 정부 사업에 참여하지 못해 아쉽다”면서 “원격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시장 수요가 계속 증가하는 만큼 정부가 공급기업 참여 폭을 확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비대면 서비스 종류와 분야를 비롯해 다른 부분에 대해서도 시장 의견을 수렴하는 중”이라면서 “올해 사업을 진행하면서 시장 의견을 수렴하고 내년 사업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제도 개선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