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세계 최초 5G B2B 만들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설]세계 최초 5G B2B 만들어야

이동통신 3사가 삼성전자에 28㎓ 대역 5세대(5G) 이통 상용 기지국을 발주했다. 이통사가 삼성전자에 28㎓ 대역 5G 상용 기지국을 발주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이 28㎓ 5G 상용 기지국 80여대, KT와 LG유플러스가 각각 40~50여대를 발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이통사는 실험과 전파 테스트 용도로 28㎓ 대역 5G 실험 기지국을 제한적으로 활용했다.

이통 3사는 28㎓ 대역 5G 상용 기지국을 발주하면서 기업용(B2B) 서비스 실증 계획을 수립했다는 전언이다. 스마트공장 등 B2B 분야에서 28㎓ 대역 5G의 초대용량·초저지연 성능을 활용한 비즈니스·서비스 모델 가능성 타진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3.5㎓ 대역에 이어 28㎓ 대역에서 5G를 상용화하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28㎓ 대역 투자 지연 우려를 불식하는 계기도 될 것으로 예상된다.

5G는 애초 소비자용(B2C)보다 B2B에서 제대로 꽃피울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28㎓ 대역은 전파 특성이나 기술 방식 등을 감안하면 속도, 안정성, 체감 품질 모두 B2B에 활용하는 게 적합하다는 게 정설이다. 미국과 중국도 28㎓ 대역 5G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통 3사가 28㎓ 대역 5G 상용화에 착수한 만큼 다양한 산업에 5G를 접목, 새로운 B2B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야 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언택트(비대면) 트렌드'는 5G B2B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있어 절호의 기회다. 재택근무, 원격수업, 원격진료 등이 뉴노멀로 자리매김하며 5G 역할이 어느 때보다 주목받고 있다.

28㎓ 대역 5G 상용화는 이통사만의 몫이 아니다. 정부와 이통사는 물론 5G 생태계 구성원 모두의 지혜와 역량이 결집돼야 한다.

그래야만 명실상부한 5G가 4차 산업혁명의 대동맥으로, 디지털 전환을 앞당기는 촉매제로 작용해 글로벌 5G를 선도하는 디딤돌이 될 수 있다.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이어 세계 최고 5G B2B를 기대한다.

e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