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4만원대 5G 요금제 첫 출시 ...5G 중저가 요금제 포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이브-심플 2종 선보여
선택약정땐 월 3만원대
5G 고가 논란 잠재우고
가입자 유치에도 기대

KT광화문빌딩에 위치한 대리점에서 고객이 5G 요금제 설명을 듣고 있다.
<KT광화문빌딩에 위치한 대리점에서 고객이 5G 요금제 설명을 듣고 있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KT 5G 세이브·5G 심플 요금제

KT가 이동통신 3사 중 처음으로 4만원대 5G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했다. 5G 대중화를 가속화하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KT 행보는 지난해 5G 상용화 당시 데이터 완전 무제한으로 5G 요금제 리더십을 발휘한 KT가 중저가 요금제에서도 이니셔티브를 선점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 뿐만 아니라 국회와 시민단체로부터 제기된 5G 요금제 고가 논란을 불식하는 동시에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 요구에 부응하려는 포석이다.

KT는 5G 중저가 요금제 △5G 세이브 △5G 심플 등 2종을 출시했다.

5G 세이브는 5G 요금제 첫 4만원대 요금제다. 월 4만5000원이지만, 선택약정 할인 25%를 적용하면 월 3만3750원만 지불하면 된다.

KT는 매월 데이터 5GB 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최대 400kbps 속도로 데이터 이용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5G 세이브 요금제는 어르신과 청소년 등 특정 대상 5G 요금제를 제외하면 최저 가격 5G 요금제다. KT를 포함, 이통 3사 5G 최저 요금 5만5000원과 비교해도 1만원 낮은 가격이다.

그동안 3만~4만원대 5G 요금제 출시 요구가 상당했던 만큼 KT 5G 가입자 유치에도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례를 감안하면 KT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에도 영향을 미친다. KT를 시작으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4만원대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5G 심플 요금제는 KT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 베이직(월 8만원, 국내 데이터 완전 무제한)' 아래 단계 요금제다. 월 6만9000원(선택약정 할인 5만1750원)이다. 이용자는 매월 110GB 데이터를 쓸 수 있고, 기본 데이터를 사용한 이후에는 5Mbps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5G 심플 요금제는 KT 5G 요금제 간 간격을 줄이는 요금제로, 월 5만5000원 '5G 슬림'과 월 8만원 '베이직' 요금제 간 중간 요금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월 7만5000원 요금제를 내놓았지만, KT는 이에 상응하는 요금제가 없었다.

5G 심플 요금제로 출시로 5G 요금제 다양화는 물론, 경쟁사 대비 가격 측면에서 비교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KT는 1일부터 월 8GB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슬림' 요금제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10GB로 늘렸다.

이성환 KT 5G/GiGA사업본부장 상무는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를 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한층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KT는 지난달 25일 '슈퍼플랜 Plus' 요금제를 '슈퍼플랜 초이스'로 정식 출시했다. '슈퍼플랜 초이스'는 프리미엄 초이스, 스페셜 초이스, 베이직 초이스로 구성됐다.

월정액은 각각 13만원, 11만원, 9만원이다. 기존 슈퍼플랜 Plus 요금제에서 제공하던 데이터 완전 무제한 및 콘텐츠 혜택을 제공하며 5G 데이터쉐어링과 스마트기기 공유 데이터량을 늘렸다.


5G 세이브· 5G 심플 요금제



공유 데이터는 기본 제공량 내 공유(별도 제공 아님)

KT, 4만원대 5G 요금제 첫 출시 ...5G 중저가 요금제 포문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