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의료' 확산일로···심장질환자도 집에서 비대면 관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심장질환자가 집에서도 주기적인 의료서비스와 관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의료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재택의료 시범사업 범위가 확대되는 추세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할 경우 더욱 효과적인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12일까지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심장질환자 재택의료 시범사업' 참여기관을 공모한다. 시범사업 기간은 2022년 12월 31일까지 약 2년 3개월이다. 필요한 인력 기준을 충족하는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는다.

사업은 심장질환으로 삽입형 제세동기(ICD), 심장 재동기화 치료기(CRT), 심박기(Pacemaker)등 심장삽입장치를 가진 심장질환자가 대상이다. 지속관리가 필요한 기기삽입 심장질환자의 질병 악화를 막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의료기관이 아닌 가정에서도 교육·상담, 비대면 모니터링 등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참여기관에 시범수가를 적용한다.

심장질환자 재택의료 시범사업 개념도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장질환자 재택의료 시범사업 개념도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심박기거치술 및 심장재동기화치료(CRT-P) 환자수는 연간 4800명으로 2001년 이후 누적 환자수는 약 5만여명이다. 제세동기거치술 및 심장재동기화치료(CRT-D) 환자수는 연간 1500여명으로 2004년 이후 누적 환자수는 약 1만여명이다.

의사나 간호사가 내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자가관리와 기기사용법에 대한 전문 교육과 상담을 진행할 경우 적용되는 대면 교육·상담 수가 외에 전화나 문자 등 비대면으로 환자 상태를 확인하고 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환자관리료(2만6610원)가 책정된다. 블루투스 연동이 가능한 심장삽입장치가 상용화 된 만큼 실시간으로 환자 건강 데이터를 의료진이 확인하고 상담을 제공할 수 있는 가능성도 열렸다.

현재 건강보험 체계에서는 환자가 의료기관 밖에서는 제대로 된 의료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렵다. 보건복지부는 중증환자 등의 의료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재택의료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재택의료 시범사업 영역이 점차 늘어난다. 현재 중증소아, 제1형 당뇨병 환자, 가정용 인공호흡기 환자, 분만취약지 임신부 등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이 진행 중이다.

재택의료가 실효성을 가지기 위해서는 일부 기기삽입 환자뿐만 아니라 일반적인 수술 후 환자 등으로 범위가 확대돼야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경환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교수는 “재택의료는 충분히 필요하고 환영할만한 일이지만 대상이 기기삽입 환자에게 환정됐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심장 수술이나 시술을 받은 후 집에서 회복하는 동안 불안감을 느끼는 환자에게 홈모니터링을 제공하면 환자 안전 측면에서 실효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다수를 차지하는 심장병 치료 환자에게 광범위하게 재택의료를 제공하면서 십장삽입장치 환자에 대해서는 특화된 전문 모니터링을 실시하면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