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만도 '5G 실외 자율주행 로봇사업' 업무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창훈 만도 부사장(왼쪽, WG캠퍼스 본부장)과 조원석 LG유플러스 전무(기업신사업그룹장)가 5G 실외 자율주행 로봇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창훈 만도 부사장(왼쪽, WG캠퍼스 본부장)과 조원석 LG유플러스 전무(기업신사업그룹장)가 5G 실외 자율주행 로봇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가 만도와 '5G 실외 자율주행 로봇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 사는 5G와 모바일에지컴퓨팅(MEC) 기술로 '클라우드' 기반 실외 자율주행 로봇을 선보일 방침이다.

만도의 실외 자율주행 순찰로봇 '골리'와 LG유플러스의 5G· MEC 인프라, 원격관제 솔루션 등을 연동한다.

올해부터 시흥 배곧생명공원에서 실증을 진행하고, 향후 IoT 연동을 통한 서비스 기능 고도화 등 순찰로봇 상용화에 지속 협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로봇과 5G·MEC 인프라 연동 △초저지연 영상관제 솔루션 구축 △클라우드 기반 로봇 컴퓨팅 △실외 자율주행 로봇 기술 실증 등에 협력한다.

클라우드 기반 실외 자율주행 로봇은 복잡한 연산이 필요한 데이터 처리 및 관제 시스템을 클라우드에서 운영해, 비용 및 운영 효율은 물론 성능까지 높일 수 있다.

MEC 인프라를 활용하면,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초저지연 서비스를 가능케 한다. 실외 자율주행 로봇의 정밀한 주행과, 위급 상황시 실시간 원격제어의 반응 속도 등이 향상된다.

MEC 인프라에서는 로봇의 '두뇌' 역할을 담당하는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클라우드에서 운영할 수 있다. 영상인식이나 빅데이터 분석과 같은 고사양 컴퓨팅 자원이 요구되는 기능을 클라우드에서 처리, 하드웨어 제약 없이 로봇의 필요한 기능을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게 된다.

조원석 LG유플러스 전무는 “MEC 기술을 활용하면 자율주행 로봇의 핵심인 '초저지연'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영상분석 등 고사양의 기능도 저비용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된다“며, “5G와 MEC 기술로 로봇의 활용 범위와 사업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창훈 만도 부사장은 “LG유플러스와 협력으로 만도 자율주행 로봇 순찰 영상 처리 성능이 혁신적으로 향상될 것”이라며,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부가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