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영업이익 12.3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영업이익 12.3조

삼성전자가 3분기 시장 기대를 뛰어넘는 실적을 발표하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2조3000억원에 달하며 2년 만에 최대 실적을 거뒀다. 코로나19로 인해 억눌렸던 수요가 폭발하며 가전과 TV, 스마트폰 등 세트 사업이 성과를 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연결기준 매출 66조원, 영업이익 12.3조원의 3분기 잠정 실적을 8일 발표했다.

3분기 실적은 전기 대비 매출 24.6%, 영업이익 50.92%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 6.45%, 영업이익 58.1% 증가했다.

삼성전자 실적은 시장 예상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는 10조3980억원인데, 잠정실적은 이보다 약 2조원 더 많다. 영업이익은 2018년 3분기 17조5000억원 이후 2년 만에 최대 수준이다.

실적 상승 배경으로는 반도체 이익 개선, 스마트폰과 가전사업 호조 등 전 사업이 두루 선전한 것이 꼽힌다. 특히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T·모바일(IM) 부문은 전 분기 1조9500억원 대비 크게 늘어난 4조5000억원 내외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략 스마트폰 출시와 수요 상승, 화웨이 제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상반기에 억눌렸던 수요가 하반기부터 본격화되면서 국내외 모두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판매가 확대됐다.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이 확대되면서 마케팅 비용 효율화도 실적 상승에 힘을 더했다.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은 2분기 영업이익 5조4300억원과 비슷한 5조원 초중반대로 예상된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4분기에도 3분기와 비슷한 수준으로 선전할 것으로 예상한다.

반도체 부문은 D램 출하량 정체 등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업황이 둔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IM사업부는 4분기에도 5세대 이동통신(5G) 시장 글로벌 확대와 지속되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반사이익을 바탕으로 호실적을 이어갈 전망이다.

CE 부문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와 크리스마스 등 대형 쇼핑 이벤트가 몰려 있어 선전이 예상된다.

※ 삼성전자 분기별 실적 현황 (단위:억원)

자료:삼성전자


삼성전자,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영업이익 12.3조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