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DIFA 2020)포럼, 오는 29일과 30일 이틀간 언택트로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자동차기술과 동향 가늠하는 잣대...올해는 코로나여파로 100% 언택트 강연
엔비디아, KT, 한국자동차공학회, 모빌아이 주요 인사 기조강연자로 나서
대구시와 한국자동차공학회 주최,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주관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미래자동차 발전전략을 비롯해 차세대 친환경자동차 기술과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언택트 포럼이 이달말 온라인 기반으로 열린다.

대구시와 한국자동차공학회는 오는 29일과 30일 이틀동안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DIFA)포럼을 개최한다.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이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주요 부처가 후원한다. 한국자동차안전학회와 한국지능시스템학회, 한국통신학회, KT, AVL, 엔비디아(NVIDIA) 등 학회와 국내외 글로벌 기업이 후원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행사 1일차에는 강건용 한국자동차공학회 회장과 네다 시비에 엔비디아 수석엔지니어, 전홍범 KT AI/DX 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이 기조강연에 나선다.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DIFA 2020)포럼, 오는 29일과 30일 이틀간 언택트로 개최

강건용 한국자동차공학회장은 이날 '대한민국 미래자동차 산업발전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국내 자동차산업이 세계 미래자동차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해법을 제시할 전이다.

네다 시비에 엔비디아 수석엔지니어는 '소프트웨어(SW) 정의 인공지능(AI) 시스템'을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선다. 자율주행차를 위한 AI기술 적용사례와 엔지니어링 관점 자율주행차기술방향에 대해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

전홍범 KT 부사장은 이날 기조강연에서 '모빌리티, 기술을 넘어 고객의 경험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전 부사장에 맡고 있는 AI/DX융합사업부문은 최근 AI로봇사업단을 신설함에 따라 이날 5G기반 모빌리티 실증사례와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 강연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차는 기조강연에 이어 '도심 항공교통(UAM)', '자율주행실증', '대한민국 미래자동차발전전략', '자율주행인프라' 등 4개 세션으로 나눠 강연이 이어진다.

UAM세션에서는 이랑 국토교통부 과장, 이중현 현대자동차 팀장, 윤유안타이 스카이포트 박사가 강연하고, 자율주행실증세션에서는 안토니웡 무티바 박사, 윤경수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실장, 문영준 한국교통연구원 단장이 발표한다. 특히 이중현 팀장은 '도심교통의 새로운 시대의 개막'이란 주제로, 문영준 단장은 '자율주행과 스마트모빌리티'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또 '대한민국 미래자동차발전전략'세션에서는 서재형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PD와 김남선 경찰대 치안정책연구소 연구관이 준비하고, '자율주행인프라'세션에서는 오현서 한국정보통신연구원(ETRI) 박사, 조국 한국국토정보공사 박사, 안드레이 로다치 헤레(HERE) 박사가 강연한다. 오현서 박사는 '자율협력주행을 위한 V2X통신기술'을, 조국 박사는 '한국형 자율주행 데이터'를 소개한다.

2일차 30일은 에레즈 다간 모빌아이(MOBILEYE) 부사장 겸 인텔 부사장이 '모빌아이 로보택시'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이날 에레즈 다간 부사장은 이날 대중교통분야 자율주행차의 현주소와 기술 및 전망에 대해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

기조강연에 이어 이날 세션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총 12개가 동시다발로 열린다. 오전에는 'Lidar VS RADAR 센서인터페이스'와 '센서퓨전 SW프레임워크', '친환경 자동차기술과 동향', '자율자동차의 안전', 'AI in Smart Car' 등 4개 세션이 마련돼 있다.

'Lidar VS RADAR 센서인터페이스'와 '센서퓨전 SW프레임워크' 세션에서는 박지훈 한국자동차연구원 박사, 조성주 카내비컴 실장, 이재은 비트센싱 대표, 홍성수 서울대 교수가 맡는다. '친환경 자동차 기술 및 동향' 세션에서는 금동석 KAIST 교수, 황성호 성균관대 교수, 민병순 테너지 이사, 박기준 한국전력공사 수석이 강연한다. '자율자동차의 안전' 세션에서는 송영기 스프링클라우드 대표, 신재곤 자동차안전연구원 단장, 이강현 연세대 교수, 김상철 충북대병원 교수가, AI in Smart Car 세션에서는 김용각 데이타탕 지사장, 김태근 에이다스원(ADASONE) 대표, 한동석 경북대 교수가 관련 내용으로 강연한다.

오후에 이어지는 세션은 'INFINEON특별세션', 'AVL 특별세션', '자율주행 사고와 법·보험', 'NVIDIA특별세션', '미래형 커넥티드 자율주행 차량을 위한 네트워킹 기술', 'Hydrogen mobility in UK', '한·중IoV국제포럼', '지능시스템과 미래자동차' 등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미래형 커넥티드 자율주행 차량을 위한 네트워킹 기술'세션에는 박상우 KT 팀장, 강수원 VSI 대표, 최준원 한양대 교수가 강연에 나서고, '지능시스템과 미래자동차' 세션에서는 나오유키 쿠보타 도쿄도립대 교수와 공선곤 세종대 교수, 이지형 성균관대 교수가 발표한다.

각 세션별 좌장은 최병재 대구대 교수, 최해운 대구가톨릭대 교수, 이재천 계명대 교수, 홍성수 서울대 교수, 이강현 연세대 교수, 최지웅 DGIST 교수 등이 맡는다.

올해 DIFA2020 포럼은 코로나19 확산방지차원에서 줌(ZOOM)과 유튜브 등 온라인 화상회의시스템 기반으로 진행된다. 해외 강연자는 현지에서 실시간 강연하고, 국내 강연자 역시 해당 지역에 마련된 특별스튜디오에서 강연하고 질의응답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친환경자동차 등 오랫동안 미래차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했고, DIFA 포럼은 대구 자동차산업을 해외로 확장시키는 역할을 해왔다”면서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강연이 온라인으로 대체돼 어려움이 있지만 미래자동차 포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든다는 각오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