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대양주 '언택트 시장개척' 수출상담회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라남도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남지역본부가 12일부터 11월 3일까지 소재 수출기업 10개사와 호주 시드니, 필리핀 마닐라 바이어 간 언택트 시장개척단 수출상담을 진행한다.

전남도.
<전남도.>

이번 상담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수출기업은 전라남도중소기업진흥원 화상수출상담소와 서울에 위치한 중소기업유통센터 화상상담소에서 상담을 진행하며, 외국 바이어는 현지 사무실에서 참여한다.

상담품목은 10개 기업이 생산한 김과 떡, 훈제오리 등 농수산식품을 비롯 화장품, 공산품 등이 대상이다. 외국 바이어가 직접 보고, 만지고, 맛도 보며 제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난 9월 제품 견본도 현지 발송했다.

수출기업들이 호주, 필리핀 바이어의 성향과 시장 규모 등에 대해 알 수 있도록 최근 화상회의를 개최해 시장 진출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수출상담시 해외 현지 통역사가 샘플을 갖고 바이어 사무실을 직접 찾아 제품 설명하고 상담을 통역하는 등 상담 효율성을 높여 실제 수출까지 이어지도록 할 방침이다.

도는 실질적인 수출계약 체결을 위해 수출기업과 바이어 간 대면상담이 이뤄지도록 바이어 초청비, 수출기업 출장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상진 도 국제협력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바이어에게 샘플을 미리 보내고 화상으로 수출상담하는 것이 신시장을 개척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되기 전까지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비대면 수출지원시스템을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무안=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