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브젠, '마이데이터 플랫폼' 공급 본격화… “독보적 AI기술로 마이데이터 시대 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형인 오브젠 대표
<이형인 오브젠 대표>

국내 디지털마케팅·분석솔루션 선두기업 오브젠이 마이데이터 시대를 맞아 '마이데이터 플랫폼' 사업을 본격화한다.

오브젠(대표 이형인)은 지난 8월 데이터 3법 개정안 시행을 시작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자 시행 허가를 취득한 은행·보험·증권 등 금융권을 중심으로 '마이데이터 플랫폼' 공급을 전개한다고 11일 밝혔다.

2000년 설립 이래 국내 최다 고객관계관리(CRM) 솔루션 구축 레퍼런스를 쌓아온 회사는 최근 다양한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 마케팅 서비스를 선보이며 마이데이터 시대를 맞이할 준비를 해왔다. 오브젠은 국내 대다수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맞춤형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해온 만큼 기존 솔루션을 재구조화해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마이데이터 시장이 열리면 개인동의를 얻은 후 개인이 거래하는 모든 금융거래 데이터가 오픈API를 통해 마이데이터 사업자에게 제공된다. 때문에 마이데이터 사업자에게는 방대한 데이터를 저장·정제할 플랫폼이 필요하고 쌓인 데이터를 분석하고 개인별 타기팅 정확도를 높일 AI 기술도 요구된다. 최종 의사결정과정에서 분석결과를 시각화할 수 있어야 재무서비스, 생활서비스, 신용관리서비스 등 다양한 고객맞춤 서비스를 발굴할 수 있다.

이형인 오브젠 대표는 “마이데이터 사업자는 개인정보뿐 아니라 타 은행과 보험, 증권 등 속성이 다른 데이터를 모두 취합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이 필요하다”면서 “고객 자산수요, 보장수요, 투자수요 등 개인정보를 전반적으로 분석하는 AI 분석플랫폼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또 “단편적인 정보를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정보 공개를 결정한 고객에게 꼭 필요한 콘텐츠를 만들어낼 수 있는 마케팅 플랫폼이 필요하다”면서 “결과 값을 쉽게 해석할 수 있는 시각화 툴까지 제공할 수 있는 기업은 오브젠이 유일하다”고 덧붙였다.

오브젠은 마이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필수적인 △통합마케팅 플랫폼 △빅데이터 플랫폼 △AI분석 플랫폼 △마이데이터시각화 등 네 가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사업자는 마이데이터 서비스 조회·문의 로그 데이터를 실시간 감지·수집하고 '실시간 타깃 캠페인 기획·실행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또 빅데이터 활용 로드맵을 수립하는 한편, 데이터를 수집·저장·처리·관리하고 빅데이터 플랫폼 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 AI 분석모델·알고리즘으로 구매유형이 유사한 고객들을 정밀하게 분류해 세그먼트별 상품추천 스코어를 뽑아내고 유사상품 분석모델을 개발할 수 있다. 대시보드를 보고 마이데이터 상품·서비스 매출·수익을 쉽게 분석하고 고객군별 선호하는 마이데이터 서비스 선호도를 분석할 수도 있다.

이 대표는 “마이데이터사업자 1차 심사대상에 선정된 금융기관 중 70%가 오브젠 고객으로 캠페인·고객관리솔루션, 실시간마케팅솔루션, 시각화분석솔루션을 이미 사용하고 있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완벽한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서비스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기술지원 역량이 뛰어난 티맥스 등 SW기업과 솔루션 공동인증을 완료했다”면서 “NBP 등 국내외 클라우드 사업자와 솔루션을 공동 개발, 마이데이터 관련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