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연, 강릉시와 기후변화 대응 분야 협력추진...저탄소 신산업 창출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 옥계항 신규 부두 건설과 관련된 배후단지 조성 모식도
<스마트 옥계항 신규 부두 건설과 관련된 배후단지 조성 모식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은 15일 강릉시(시장 김한근)와 연구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양 기관은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지질연이 보유한 탄소광물화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석탄재 내 희토류 회수 등 저탄소 신산업 창출 교두보 확보, 기후변화대응기술 개발 협력 및 교류를 확대한다.

탄소광물화는 이산화탄소를 광물질과 반응시켜 고정 처분하고, 새로운 유용물질(탄산염)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석탄재 내 희토류 회수 등과 관련된 신산업 창출, 기술 상용화도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질연과 강릉시는 협약 후속조치로 강릉시 옥계면에 위치한 가칭 '강릉탄소광물화실험실', 인근 조성 중인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옥계 첨단소재융합산업지구 등을 공동 활용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기술 사업화가 진행되면 인근 옥계항을 거점으로 베트남, 필리핀 등 신남방 국가와의 이산화탄소 활용 및 발전회 재이용 등 협력사업 추진도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 나아가 북한과의 폐지 재활용, 산림복원, 산업자원 확보 등 기후변화대응과 자원 확보를 위한 연구협력의 추진도 기대된다.

김복철 원장은 “지질연이 보유한 탄소광물화 원천기술을 고도화해 첨단산업의 필수원료인 희토류 등의 고가 소재를 석탄재로부터 확보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과 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겠다”며 “강릉시와 수요기업들과의 기술교류 등 협력관계를 강화해 향후 저탄소 융합 신산업을 활성화하고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