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 시대' 개막..."친환경 모빌리티 혁신 기술로 인류·미래·나눔 가치 실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뢰 받는 자율주행기술 만들어
고객에게 새로운 이동경험 제공
"상상 속 미래 모습 앞당기겠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회장직에 선임됐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정 회장을 선임했고, 정몽구 전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정 회장은 이날 별도의 취임식 없이 국내외 그룹 임직원들에게 영상 취임 메시지를 보내 고객을 필두로 인류, 미래, 나눔 등 그룹 혁신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회장직에 선임됐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정 회장을 선임했고, 정몽구 전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정 회장은 이날 별도의 취임식 없이 국내외 그룹 임직원들에게 영상 취임 메시지를 보내 고객을 필두로 인류, 미래, 나눔 등 그룹 혁신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취임 일성으로 “그룹의 모든 활동이 인류의 삶과 안전, 행복에 기여하고 다시 그룹 성장과 발전의 원동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등 불확실한 경영 환경을 극복하고 '인류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함께한다'는 그룹 철학을 바탕으로 핵심 기술과 역량을 보유한 미래 모빌리티 그룹으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를 담았다.

14일 정 회장은 국내외 전체 그룹 임직원들에게 밝힌 취임 메시지를 통해 미래의 새로운 장을 열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며 '고객'을 필두로 '인류, 미래, 나눔' 등 그룹 혁신의 지향점을 새롭게 제시했다.

인류의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을 위해 세상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자율주행기술 개발과 고객에게 새로운 이동 경험을 실현시키겠다는 것이다.

정 회장은 “고객의 평화롭고 건강한 삶과 환경을 위해 모든 고객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적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한 새로운 도전과 준비도 강조했다. 정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수소연료전지를 자동차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 활용, 인류의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으로 자리 잡게 할 것”이라면서 “로보틱스·도심항공교통(UAM)·스마트시티 같은 상상 속의 미래 모습을 더욱 빠르게 현실화하는 등 인류에게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고객의 삶에 최적화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고 핵심 성장축인 자율주행·전동화·수소연료전지 분야와 함께 로보틱스, UAM·스마트시티 등에 대한 시장 지배력 확대에 더 적극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정 회장의 취임으로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급변하는 시기에 발맞춰 그룹 체질 개선에 속도를 내고, '코로나19' 사태 위기와 미래차 시대를 대비해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전 현대차와 기아차·현대모비스는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신임 회장 선임 건을 승인했다. 이로써 정 회장은 2018년 9월 그룹의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2년 1개월, 올해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른 지 7개월 만에 현대차그룹의 공식 수장이 됐다. 2018년 현대차 부회장에서 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하고, 지난해 3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올해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르며 사실상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서는 등 예정된 절차이다.【사진1】

그러나 이번에 회장 취임을 공식 천명하고 방점을 찍은 것은 '코로나19' 등 대내외 경영 환경의 어려움을 신속히 극복하고, 확고한 미래 성장 기반 확보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가 크게 반영된 것으로 읽힌다.

재계 관계자는 “인류 사회 전반의 변화와 산업의 구조적 변화에 어떻게 대응하고, 미래 산업 생태계를 주도하는 리더십 확보에는 어떻게 나설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총수 교체는 정몽구 명예회장의 뜻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기아차를 글로벌 완성차 5위라는 현재의 위치까지 끌어올린 정 명예회장은 2000년 '왕자의 난' 이후 홀로서기를 한 지 20년 만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게 됐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