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특구본부와 한국해양대, 제일E&S 이차전지 국산화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30억 규모 기술이전과 연구소기업 설립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본부장 배용국)는 15일 한국해양대에서 한국해양대, 제일E&S와 연구소기업 설립 및 30억원 규모 기술이전에 관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도덕희 한국해양대 총장, 김진태 제일E&S 회장, 배용국 부산특구본부장, 김민강 프리원 대표(왼쪽 두번째 부터)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했다.
<도덕희 한국해양대 총장, 김진태 제일E&S 회장, 배용국 부산특구본부장, 김민강 프리원 대표(왼쪽 두번째 부터)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했다.>

협약에 따라 부산특구본부와 한국해양대, 제일E&S는 △연구개발특구 연구소기업으로 프리원을 설립하고 △5년간 30억원 규모 기술이전(이차전지 탄소나노 소재) △이차전지 제품 국산화 연구개발 등을 추진한다.

한국해양대와 제일E&S의 합작투자형 연구소기업 프리원은 자본금 5억원에 인조흑연 제조 및 소듐배터리(해수전지)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제일E&S는 산업용 비경화 고무제품 제조와 엔지니어링 전문기업에서 이번 협약과 연구소기업 설립을 통해 이차전지 소재 시장으로 진출한다.

이차전지 소재는 전기자동차를 비롯한 친환경 모빌리티의 가파른 성장에 힘입어 전 세계적으로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부산특구본부는 2013년부터 연구소기업 설립 전 사전기획을 진행해 현재 146개를 설립 완료했다.

배용국 부산특구본부장은 “이번 대형 연구소기업 설립을 계기로 내년에는 연구소기업 질적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R&BD, 시장분석, 해외시장 진출 등 지원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