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메스, 용인에 R&D센터 건립 추진…투자의향서 제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메스, 용인에 R&D센터 건립 추진…투자의향서 제출

국내 최대 반도체 장비 업체인 세메스가 용인에 신규 연구개발(R&D)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차세대 반도체 장비 국산화를 위반 R&D 강화로 풀이된다.

지난 16일 경기 용인시 명지대학교에서 열린 '2020년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기조연설을 맡은 백군기 용인시장은 세메스가 용인시 산업단지 내 설비 투자 의향을 밝힌 서류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백 시장은 “현재 세메스가 우리 시에 의향서를 제출한 상황”이라며 “(세메스의 투자가) 성사될 수 있는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전했다.

의향서에 따르면 세메스는 축구장 10개 크기인 10만㎡(약 3만평) 규모 R&D 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산업단지 투자의향서 제출은 사업의 초기 단계로 분류된다. 앞으로 용인시 뿐만 아니라 경기도, 국토교통부 등 중앙정부의 승인 절차가 있어 이르면 내년 5~6월께 세메스 투자 여부와 구체적인 부지 규모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승인 과정 중 다양한 변수가 작용하겠지만, 남은 행정 절차가 상당히 긍정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램리서치 R&D센터 등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이 용인에 거점을 만드는 것이 확정되면서 장비 유력기업인 세메스 사업장 유치를 용인시가 적극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이번 세메스 투자는 정부가 1년 전 일본 수출규제 사태 이후 공들인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국산화 정책 방향과도 상당히 잘 맞아떨어져 허가 우선 순위에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두번째)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두번째)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살펴보고 있다.>

세메스는 국내 반도체 장비 업계에서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회사다. 삼성전자 자회사로, 올해 일본 장비 회사 도쿄일렉트론(TEL)이 삼성전자에 주로 공급하던 낸드플래시 핵심 식각 장비를 삼성 시안 반도체 공장에 납품하면서 화제가 된 적도 있다. 이밖에 세정장비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세메스, 용인에 R&D센터 건립 추진…투자의향서 제출

세메스는 사업 구조개편에 돌입했다. 최근 원익IPS에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 노광과 세정 사업 매각을 추진 중이다. 중국의 저가·물량 공세로 국내 LCD 시장이 악화된 것을 고려, 반도체 장비 등 고부가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세메스는 매각 작업과 함께 주요 고객사인 삼성전자 외 다양한 칩 기업에 장비를 공급하기 위한 반도체 장비 제품군 확보와 영업 조직 강화를 시도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용인 R&D센터 설립 계획도 세메스의 최근 행보와 맞닿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내 장비 대표 기업으로서 기술 고도화와 국산화 의지를 분명히 반영한 프로젝트라는 평가다. 또 주요 고객사와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시도도 엿보인다. 천안 본사, 화성에 연구소를 둔 세메스가 용인에 거점을 만들어 삼성전자 사업장 운영을 측면 지원을 노린다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 주요 팹이 있는 평택과 화성 한가운데 위치해 고객사와의 접근성을 높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한편 백 시장은 용인을 'K반도체 벨트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세메스, 용인에 R&D센터 건립 추진…투자의향서 제출

백 시장은 “용인시 내에서 반도체산업정책협의회를 운영하며 전문가들과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반도체 소부장 생태계 지원 방안을 강구하는 연구를 지속 진행하면서 용인을 세계 반도체 산업의 중심으로 발돋움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