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銀, 3기 '고객 패널 제도' 운영…"올해는 언택트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이사(가운데) 및 관계자, 고객 패널들이 지난 14일 서울 남대문로에 위치한 OK저축은행 본사에서 열린 3기 고객 패널 발대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이사(가운데) 및 관계자, 고객 패널들이 지난 14일 서울 남대문로에 위치한 OK저축은행 본사에서 열린 3기 고객 패널 발대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OK저축은행은 지난 14일 서울 남대문로에 위치한 OK저축은행 본사에서 '2020년 제3기 고객 패널 발대식'을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발대식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Zoom)을 활용해 비대면 방식으로 위촉장 수여와 환영사, 오리엔테이션 등 순으로 진행됐다.

고객 패널 제도는 갈수록 높아지는 금융소비자 니즈를 발굴하고, 이를 경영 활동에 반영하기 위한 취지다. OK저축은행은 코로나19 시국 속에서도 고객과 언택트로 온택트하며 의견 및 제안을 지속 청취해 '고객 참여 경영'을 구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OK저축은행은 2017년부터 고객 패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선발된 패널은 기존 1·2기 패널 중 활동 성적이 우수했던 인원을 선발해 구성했다. 이들은 △모바일뱅킹 △상품·서비스 마케팅 △금융소비자보호 등 3가지 영역에서 활동하게 된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는 “금융 트렌드 변화와 언택트 시대의 도래에 맞춰 모바일 플랫폼을 개발했으나, 많은 경쟁사들 또한 앞다퉈 선보이는 등 모바일 플랫폼 선점을 위한 경쟁이 더욱 심화하고 있다”면서 “당사가 고객에게 선택받기 위해선 결국 그들의 관점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이 당사의 서비스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소비자보호 분야의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