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젠-충남대, 융합보안 핵심인재 양성 업무 협약…빅데이터 솔루션 '아이리스' 무상 제공

원유재 충남대 융합보안연구센터장(왼쪽)과 김태수 모비젠 대표가 20일 빅데이터 기반 융합보안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원유재 충남대 융합보안연구센터장(왼쪽)과 김태수 모비젠 대표가 20일 빅데이터 기반 융합보안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빅데이터 전문 기업 모비젠(대표 김태수·윤두식)은 충남대학교 융합보안연구센터(센터장 원유재 교수)와 빅데이터 기반의 융합보안 분야 전문 인력 양성과 지역사회 혁신 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 기관은 △산학 연계 프로젝트를 통한 현장 중심형 인력 양성 △빅데이터 분야의 우수 기술과 아이디어 사업화 추진 및 정보 공유 △혁신 융합보안 인력 양성을 위한 상호 협력 등에 대하여 공동의 보조를 맞춘다.

모비젠은 충남대 융합보안연구센터에서 스마트시티 빅데이터 처리 및 분석, 프라이버시 강화 기술 연구 등을 위해 빅데이터 솔루션 '아이리스(IRIS)' 소프트웨어의 사용권과 함께 필요한 기술을 지원한다.

모비젠 '아이리스'는 빅데이터의 수집, 분석, 시각화는 물론, 분석 결과에 대한 리포팅 화면 작성 등 전체 프로세스를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이다. 최근에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언제 어디서나 빅데이터에 쉽고 빨리 접근할 수 있는 '아이리스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를 출시한 바 있다.

원유재 충남대 융합보안연구센터장(컴퓨터융합학부 교수)은 “스마트시티 환경에서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정보보호 석사 인력 양성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필수 요소”고 밝혔다.

원 센터장은 “모비젠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 간의 공동연구와 우수 인력을 양성하고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지역 ICT산업과 연계해 다양한 분야의 기술 개발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수 모비젠 대표는 “그동안 '아이리스'는 기업이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빅데이터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요구 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충남대 융합보안연구센터와협력을 통해 교육 분야 잠재 사용자들이 '아이리스'를 이용해 데이터 기반의 연구 활동에 집중하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일반 기업이나 공공기관과 달리, 교육기관은 자체적으로 보유한 데이터가 미미하다. 연구활동을 위해 외부에서 데이터를 조달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모비젠은 교육기관이 필요한 데이터를 조달하기 위해 소비하는 불필요한 요소들을 최소화하고 연구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