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외국인 신용카드 비대면으로 접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신한카드와 협업을 통해 업계 최초로 국내 거주 외국인 고객 대상으로 비대면 신용카드 접수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신한은행 외국인 고객 전용 금융앱 신한 쏠(SOL) 글로벌에서 신청할 수 있다. 중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 12개 국어를 지원하는 신한 쏠(SOL) 글로벌에서 외국인등록증과 공인인증서(타은행 인증서도 가능)만으로 간편하게 신용카드 신규발급을 신청할 수 있다. 신용카드를 신청하기 위해 은행 영업점을 방문하고 본인 확인을 위해 카드사 직원과 유선 통화를 할 필요가 없다.

신한은행은 외국인 고객 거래 동향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외국인 고객 신용카드 이용률이 40%에 달하고 특히 동남아시아 국적 고객의 경우 모국어로 금융 거래가 가능한 신한 쏠(SOL) 글로벌 사용률이 높다는 점에 착안해 이 서비스를 개발했다.

비대면 신용카드 접수 프로세스를 통해 국내 거주 외국인 고객의 금융거래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우혁 신한은행 디지털개인부문장은 “앞으로도 디지털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