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 사상 첫 연간 영업익 1천억 시대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차증권이 사상 첫 연간 영업이익 1000억원 시대를 열었다.

현대차증권(사장 최병철)은 올 3분기 사상 최대인 544억원 영업이익을 달성해 3분기 만에 연간 영업이익 1000억원 시대를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분기 사상 최대 실적으로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188억원 대비 188.8% 급증한 수치다. 당기순익도 작년 동기 대비 200.6% 성장한 406억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128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5.4%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누적 93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6% 증가했다.

현대차증권이 분기 기준 영업이익 500억원, 누적기준 1000억원을 넘어선 것은 2008년 창사이래 모두 처음이다. 특히 이번 분기 영업이익은 업계 추정치인 250억원대를 2배 이상 상회했다.

이처럼 3분기 호실적을 기록한 것은 기업금융(IB) 부문과 리테일 부문 수익이 급증한 것이 주효했다. 양 사업부문 모두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IB부문은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부동산 투자시장 위축, 부동산 시장 규제 강화로 인한 시장 축소 우려에도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사업다각화 일환으로 물류센터, 신재생에너지 등 대체투자 범위를 확대하고 수도권 핵심 입지 개발사업에 집중한 것이 주효했다. 인천항동 저온 물류센터(1650억원), 남양주 다산지금지구 복합시설(2600억원) 등이 사상 최대 실적을 이끌었다. 그 결과 3분기 IB부문 순영업수익 54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30% 이상 급증했다.

리테일부문은 거래대금이 증가하면서 시장 점유율이 지속 확대돼 위탁매매 이익이 급증했다. 3분기 리테일부문 순영업수익은 28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60% 이상 증가했다. 사상 최대치였던 직전 분기 233억원과 비교해도 24% 이상 성장했다.

현대차증권은 향후 디지털 경쟁력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지난 6월 개설한 해외주식 거래 서비스의 경우 대상국가 확대 등으로 시장 점유율을 본격 높이는 등 성장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표. 현대차증권 영업이익 추이 (자료=현대차증권)
<표. 현대차증권 영업이익 추이 (자료=현대차증권)>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