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임 않겠다. 좋은 사람 뽑아달라"…김용덕 손보협회장, 용퇴 결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임 않겠다. 좋은 사람 뽑아달라"…김용덕 손보협회장, 용퇴 결정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의 선택은 용퇴였다. 연임이 유력하던 김용덕 협회장이 연임하지 않기로 하면서 차기 손보협회장 인선도 안갯속에 빠졌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김 협회장은 회장추천위원회(회추위) 위원들에게 “연임하지 않겠다. 좋은 분을 뽑아 달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회추위는 삼성화재·DB손해보험·메리츠화재·한화손해보험·롯데손해보험·코리안리 등 6개 이사사 대표와 장동한 보험학회장, 성주호 리스크관리 학회장 등 총 8명이다.

당초 김 협회장의 연임이 유력했다. 하지만 이날 용퇴 의사를 밝히면서 예정대로 임기가 내달 5일 끝나게 됐다.

김 협회장이 용퇴 의사를 밝히면서 유력한 후보는 강영구 메리츠화재 사장이다. 강영구 사장은 금융감독원 보험담당 부원장보와 보험개발원장을 거쳐 메리츠화재 사장을 맡고 있다. 일각에선 제3의 인물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손보협회는 지난 21일 첫 회추위를 열고 차기 협회장 선임 일정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어 27일 제2차 회추위를 열고 차기 협회장 후보 추천을 받을 예정이다. 따라서 이르면 이달 중 차기 손보협회장 선출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