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만에 대전 떠나는 중기부...혁신도시로 공공기관 줄지어 짐 꾸리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 청사 이전 작업을 본격 추진한다. 중기부가 중앙부처로 승격한 만큼 체계적인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부처 차원의 원활한 업무 조율이 시급하다는 것이 주된 이전 이유다. 대전시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중기부는 지난 16일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국정감사 안팎으로 불거진 세종 이전 논란에 일주일만에 공식 입장을 내놨다.

중기부는 1996년 산업부 산하 외청으로 설립, 1998년 과천에서 정부대전청사로 이전했다. 중기부 계획대로 이전이 이뤄질 경우 22년만에 세종시에 새 둥지를 틀게 된다.

중기부 내부에서는 부처 승격 이후부터 줄곧 세종 이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중기부 고위 관계자는 “정부대전청사 사무공간이 협소할 뿐만 아니라 업무 상 자주 접촉해야 하는 부처가 모두 세종에 있는 만큼 당연히 모든 중앙부처가 모인 세종으로 가는 것이 당연한 수순”이라고 말했다.

박영선 장관 역시 세종 이전 필요성을 정부와 국회 등에 직·간접으로 꾸준히 피력해왔다. 앞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국감에서도 박 장관은 “경제 부처가 세종에 모여있기 때문에 중기부만 대전에 있으면서 생기는 제약이 있다”면서 “긴급한 회의가 세종에서 열릴 때 간혹 회의에 참석을 못하는 일도 생긴다”고 세종 이전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전시는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앞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국감에서 “세종시 건설 목적은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인데, 대전에 있는 기관을 세종으로 옮기는 것은 본래 취지에 맞지 않다”면서 “공간이 부족하다고 하는데, 현재 대전청사 내에 남아있는 수만 평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독립청사를) 신축하는 것도 대안”이라고 반발했다.

중기부의 세종 이전 여부는 청와대와 행안부가 키를 쥐고 있다.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돼 수도권 공공기관이 대전시로 이전할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내년말 신축하는 세종3청사에 입주할 가능성이 크다. 연내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에서도 행안부 결정이 이뤄지는 대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세종으로 이전을 마치는데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부 산하 공공기관도 속속 세종 이전을 앞두고 있다. 창업진흥원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은 세종이전을 위한 건물을 신축 중이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22년만에 대전 떠나는 중기부...혁신도시로 공공기관 줄지어 짐 꾸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