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양극재 개발 경쟁력 강화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하이니켈 NCM 양극재 개발 인력 확보
열 안전성 강화·매커니즘 분석 본격화
니켈 함량 93% 제품 개발 계획 발표도

SK이노베이션 연구원들이 배터리를 살펴 보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연구원들이 배터리를 살펴 보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 개발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그동안 양극재를 국내외 소재 업체로부터 공급받았다. 양극재 내재화를 추진해 배터리 제조 단가를 낮추고 배터리 성능을 강화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이 전기자동차용 리튬이온 배터리 양극재를 개발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를 위해 대전 기술혁신연구원에 니켈·코발트·망간(NCM) 양극재 개발 관련 인력을 확보한다. 인력은 양극재 열 안전성 강화와 메커니즘을 분석, 향후 양극재 본격 생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 절감과 주행 거리를 결정하는 핵심 소재다. 배터리 제조업체들은 값비싼 코발트 대신 니켈 비중을 높여 배터리 제조 단가를 낮추고 주행 성능을 개선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니켈(N)·코발트(C)·망간(M)을 혼합한 NCM 양극재를 개발한다.

SK이노베이션은 그동안 국내외 양극재 업체로부터 양극재를 100% 공급받아왔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에코프로비엠의 경북 포항 양극재 생산라인에서 NCM 양극재를 공급받아 전기차 배터리에 탑재했다.

SK이노베이션이 양극재 개발에 나선 것은 원가 절감 차원으로 풀이된다. 배터리 제조 단가에서 양극재가 차지하는 비중은 30%에 달한다. 배터리 제조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추기 위해서는 배터리 양극재 내재화에 나서야 한다.

SK이노베이션은 하이니켈 NCM 양극재 개발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오는 2023년 니켈 90% 함량의 배터리를 양산화할 계획이다. 니켈 함량을 90% 이상으로 올리고 코발트 함량을 낮춰 배터리 제조 단가를 절감할 것으로 보인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는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2020에서 “배터리 제품은 가격이 저렴하고, 성능과 안전성이 좋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 대표는 “니켈 함량을 93%까지 올린 배터리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배터리는 니켈 함량을 올리면 상대적으로 안전성이 취약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자체 분리막 자회사를 통해 배터리 안전성 강화에도 집중하고 있다. 이번 양극재 개발을 동시에 추진해 배터리 성능을 강화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SK이노베이션이 양극재 자체 생산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관련 특허를 보유한 만큼 실제 생산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