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 웨이브·5G-V2X 병행 채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토부, 2025년까지 웨이브 구축
5G-V2X는 향후 상용화 때 적용
과기정통부 'LTE' 선제검증 입장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차량·사물통신(V2X) 방식으로 웨이브(WAVE)와 5세대 이동통신(5G)-V2X를 병행 채택한다.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공동 연구반을 통해 와이파이 기술 기반 근거리전용 고속패킷 통신시스템(DSRC) 표준 웨이브와 5G-V2X 병행 활용을 검토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토부와 과기정통부는 연내 C-ITS 통신방식과 통신방식별 주파수 대역 채널 배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C-ITS 전국 사업을 통한 국내 시장 확보와 제품 양산 준비 기간을 고려해 신속한 통신방식 결정이 필요하다는 산업계 의견을 수용, 우선 웨이브를 적용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 약 3만㎞ 도로에 웨이브 기반 C-ITS를 구축하고 향후 5G-V2X가 상용화될 경우 반영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검증이 완료된 웨이브와 차세대 기술인 5G-V2X를 병행 활용, 교통 안전성과 효율성이 담보되는 C-ITS 통신환경을 구축해 운영하겠다는 취지다.

다만 국토부는 LTE-V2X를 웨이브와 유사한 성능으로 판단해 배제하고 보다 우수한 성능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는 5G-V2X만 활용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과기정통부는 5G-V2X 상용화 이전 LTE-V2X 실증을 통해 웨이브와 병행 사용이 가능한 지 기술 안정성과 실용성을 선제 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LTE-V2X 채택과 관련, 부처간 추가 조율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V2X 전문가는 “2025년까지 웨이브만 활용할 경우 이동통신 기반 V2X 테스트와 경험 부재, 국내 수요 부족으로 인한 더딘 장비 개발 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과 성장동력을 잃을 수 있다”며 “LTE-V2X 활용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외에도 웨이브 방식으로 구축하는 전국 C-ITS 사업에서 향후 5G-V2X 상용화 때 곧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장비와 시스템을 유연하게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소병훈 의원은 “글로벌 시장에서 자율주행차 산업 선도를 위해 국내 완성차업체 중심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을 위한 도로와 통신 인프라 기술 개발도 중요하다”면서 “관계부처와 산업계 협의를 통해 자율주행 기술과 서비스 경쟁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C-ITS 방식을 신속히 결정, 상용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싱가포르와 미국, 유럽 등은 웨이브와 LTE·5G 구분없이 이동통신 기반 V2X를 모두 활용하는 방안을 실증하고 있다. 서울시는 국토부 방침과 달리 자체적으로 웨이브와 이동통신 기반 V2X를 모두 사용 가능한 하이브리드 방식을 채택했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