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계 인사 대거 조문...정의선 회장 "경제 1등 정신 심어주신 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1】이건희 삼성 회장 별세 이틀째인 26일 삼성 전현직 사장단과 정재계 인사, 외교사절단 등이 대거 빈소를 찾았다. 조문객들은 고인의 뛰어난 업적을 평가하거나 지난 인연을 돌아보는 등 이 회장을 회상했다. 증권시장에서는 지배구조 변화가 불가피한 삼성그룹 계열사 주가가 요동쳤다.

26일 오전 9시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이 참석한 가운데 이건희 회장 입관식이 있었다.

10시부터 재개된 조문에서는 삼성 전·현직 사장단 등이 이 회장을 추모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권오현 전 회장(현 상임고문), 고동진 사장, 김현석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사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황창규 전 삼성전자 사장,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등이 조문했다. 한종희 사장은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병석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안민석 의원, 양향자 의원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권은희·최연숙 의원, 성윤모 산업통상부장관, 원희룡 제주도지사, 김황식 전 국무총리,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 등 전·현직 정계 인사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에르신 에르친 주한터키대사, 필립 르포르 주한프랑스대사 등 외교사절이 고인을 애도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및 한국경영자총협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용진 부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 재계 인사도 고인을 애도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 회장의 결단력과 추진력이 있어 글로벌 초일류 삼성이 만들어졌다”면서 “대한민국 경제계 위상을 높인 분”이라고 추모했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은 “항상 따뜻하게 대해주셨는데 너무 훌륭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안타깝다”면서 “경제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심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보통사람은 상상할 수도 없는 탁월한 혁신을 이루고 국가적 위상과 국민 자존심을 높여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고인은 창조와 혁신 경영으로 삼성그룹을 재창업하다시피해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럽게 느끼게 했다”고 말했다.

싱 하이밍 대사는 “이 회장은 삼성을 잘 이끌었을 뿐만 아니라 중국과 경제협력 분야에서도 좋은 방향으로 구체적 실천을 했다”면서 “이재용 부회장 지도하에 삼성과 중국의 경제협력관계가 한층 높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지배구조와 관련된 삼성 계열사 주가가 요동쳤다. 2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대주주인 삼성물산은 전거래일보다 1만4000원(13.46%) 급등했다. 종가 11만8000원을 기록했다. 두 번째로 지분이 많은 삼성SDS도 전 거래일보다 9500원(5.51%) 오른 18만2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건희 회장이 삼성 계열사 가운데 가장 많은 지분을 보유한 삼성생명도 전날보다 2400원(3.8%) 오른 6만5500원을 기록했다. 이 부회장이 삼성물산을 통해 지배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200원(0.33%) 오른 6만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증권가에서는 삼성 지배구조 변경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주요 관련사들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몰린 것으로 보고 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