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광역지자체, '숙원 사업 해결에 야당 힘도 필요'..국민의힘 원내지도부 협조 요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허태정 대전시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다섯번째)가 26일 대전시청사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진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다섯번째)가 26일 대전시청사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진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대전시>

“세종시는 아직 건설 중인 도시이며, 건설주체가 국가이다보니 국가가 얼마만큼 신경을 쓰느냐에 따라 도시 발전 여부가 결정됩니다”(이춘희 세종시장)

“충북은 늘 배가 고파온 곳으로 국민의힘에서 충북의 배고픔을 많이 채워주시길 부탁드립니다.”(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원내지도부와 민생정책발굴단이 26일 충청권 광역지방자치단체장들로부터 접한 현장의 목소리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2021년도 예산 편성을 앞두고 광역지자체의 역점사업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누락 혹은 증액 필요 예산을 청취하겠다고 자청했다.

이시종 충청북도지사(왼쪽에서 세번째)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26일 대전시청사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진행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충청북도
<이시종 충청북도지사(왼쪽에서 세번째)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26일 대전시청사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진행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충청북도>

충청권 지자체장들은 이 자리에서 수도권에 대비해 발전이 더딘 상황이라고 호소하는 한편, 숙원 사업 해결을 위한 국비 확보에 야당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대전시는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클러스터 재창조, 한국형 바이오 랩센트럴 구축,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기술기반 소셜벤터 창업특구 조성 등 43건을, 세종시는 행정수도 완성,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내 랜드마크 건립 등 17건을 각각 건의했다.

충청북도는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 신규사업,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예타통과 및 실시설계비 반영을 요구하고 특례지 지정 재검토, 시멘트 지역자원시설세 신설, 산업단지 개발 규제 한시적 완화와 같은 제도 개선을 제안했다.

양승조 충청남도지사가 26일 대전시청사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숙원 사업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사진출처=충청남도
<양승조 충청남도지사가 26일 대전시청사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숙원 사업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사진출처=충청남도>

충청남도는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세율 인상, 천안 축산자원 개발부 조기 이전 등 6건의 현안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 데 이어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탑승자 개인화 서비스 기반구축 등 20개 사업의 국비 확보 지원을 바랬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는 말이 있듯이 11월부터 시작되는 내년도 예산 편성을 앞두고 국회에서 챙겨야할 것이 무엇인지 직접 듣기 위해 찾아왔다”며 “도움을 주려는 목적으로 왔기에 무엇이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당을 초월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