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ICT 상수도 관리 시스템 구축에 1000억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남도, ICT 상수도 관리 시스템 구축에 1000억 투입

충청남도가 안전한 수돗물 공급체계와 수도사업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상수도 관리 시스템을 도입한다.

충남도는 27일 한국수자원공사(K-water), 도내 15개 시·군과 '스마트지방상수도 그린뉴딜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스마트지방상수도 그린뉴딜사업은 지역 주민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추진한다.

노후 상수관로 정밀조사, 관 세척, 유량·수압 감시시스템 설치, 스마트 미터, R/F 관로인식체계 구축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15개 시·군에 사업비 약 1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국고 보조금 확보와 행·재정적 지원, 협의 조정 등을 총괄한다.

K-water는 스마트지방상수도 그린뉴딜사업을 직접 수행하고, 도내 지방상수도의 효율적인 유지관리체계 구축, 누수방지 등 경영 개선을 위한 기술 검토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또 각 기관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실무위원회를 구성, 시·군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스템 구축을 위한 효율적인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충남도는 이번 사업으로 현재 15.3%인 누수율을 낮춰 지방재정의 낭비를 막고, 상수도 공급을 확대해 도민 물 복지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도내 15개 시·군은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수돗물 공급의 전 과정을 ICT와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통해 관리·운영하게 됐다”며 “노후 상수관망을 정밀조사하고, 정수 처리 공정을 자동화하는 등 운영시스템을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