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진 KIST 원장 “실패 가능성 높은 R&D 맘껏 할 수 있는 場 만들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윤석진 KIST 원장 “실패 가능성 높은 R&D 맘껏 할 수 있는 場 만들 것"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연구 조직 간 칸막이를 제거하고, 정량지표 기반 평가를 폐지한다. 연구 시스템 혁신으로 실패 가능성이 높은 도전·혁신 연구개발(R&D) 추진 체계를 안착시킨다는 목표다.

윤석진 KIST 원장은 27일 취임 이후 첫 간담회에서 이 같은 KIST 핵심 운영 전략을 공개했다.

KIST는 기관고유사업 중 도전·혁신 R&D 비중을 늘리고 역량을 강화한다.

밑작업으로 연구소 내 연구단 조직을 없애고 프로그램 중심 매트릭스 시스템을 도입한다. 연구 조직 간 칸막이를 제거해 경직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윤 원장은 “기관고유사업은 미지의 영역, 답이 없는 연구, 세계 최초 연구 중심으로 재편하고 연구에 두려움이 없는 조직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며 “성실 도전을 인정하고 포상하는 그랜드챌린지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KIST 내 연구소가 임무형 조직으로 운영되면서 소속 연구단 간 벽이 높아졌다”며 “연구조직을 연구 프로그램으로 운영, 자발적 연구를 수행하는 조직으로 전환해야 유연성을 확보하고 새로운 연구를 수행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KIST는 평가 체계 또한 개선한다. 기존 정량지표 기반 평가제를 폐지하고 평가지표 다변화, 다년 평가 도입 등을 통해 맞춤형 평가를 정착시킨다는 목표다.

윤 원장은 “SCI급 논문 발표, 저널 인용 보고서(JCR), 특허 출원·등록 등 성적으로 평가를 진행하다 보니 특허 쪼개기 발표 등 부작용이 발생했다”며 “앞으로는 개인평가에서 JCR 적용 범위는 좁히고 평가 기간 또한 본인이 원하는 기간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연구 특성을 최대한 고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IST는 이와 함께 미래지향적 R&D를 강화할 계획이다. ABC기술(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랩을 구축·운영하고 시공간 제약이 없는 유비쿼터스 연구수행체계를 확립한다.

연구원이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성애주기에 따른 연구자 성장 체계를 구축한다. 신규 임용 연구원당 포닥 인건비 2년을 지원해 신진연구자 몰입 여건을 조성하고 업적으로 인정받은 연구자에게 연구보직을 부여할 예정이다. 우수·은퇴 연구원 활용 방안을 마련해 인적자산 활용도도 높인다.

기업과 KIST 연구센터가 협력하는 링킹랩 모델도 도입한다.

윤 원장은 “기업 연구원과 KIST 연구원이 KIST 내 공동연구실을 만드는 것으로, 현재 대기업 한 곳과 중소기업 3곳이 링킹랩 참여 의사를 밝혔다”고 공개했다.

윤 원장은 7월 17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의 132회 임시이사회에서 25대 KIST 원장으로 선출됐다. 윤 원장은 연세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8년 KIST에 입사한 뒤 박막재료연구센터장, 연구기획조정본부장, 융합연구정책센터장, 부원장 등을 거쳤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