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연료전지 R&D 예산 2년 만에 4배로…'수소경제 전환' 속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부, 1227억 책정…역대 최대 규모
한전·발전사 중심 그린수소 대량 생산
수소 연료전지 기반 모빌리티 집중 육성
수전해 기술 갖춘 中企 과제 참여 전망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수소 · 연료전지 사업 예산

정부가 내년 수소 및 연료전지 연구개발(R&D)에 역대 최대인 1227억원을 투입한다. 지난해보다 약 4배 가까이 예산을 늘려 '그린수소'와 '수소연료전지' 기초 기술 개발을 중점 지원한다. 수소 생산부터 운송·저장에 이르기까지 수소 생태계 전반에 예산이 투입된다. 이를 계기로 국내 수전해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갖춘 기업들의 기술 개발이 가속화하고, 수소경제 전환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년 수소·연료전지 예산 정부안으로 1227억3200만원을 책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산업부의 수소·연료전지 관련 예산 중 역대 최대 규모다. 특히 지난해 355억3700만원보다 4배 가깝게 예산이 늘었다. 올해(822억2600만원)와 비교해도 400억원 넘게 증가했다.

산업부는 내년 생산과정에서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그린수소와 연료전지 활용 다변화를 위한 수소 모빌리티 분야에 예산을 중점 투입한다.

우선 수소 분야에서 그린수소를 포함한 다양한 방식으로 수소를 생산하기 위한 부품·시스템 기술을 개발한다. 그린수소는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청정수소다. 그린수소는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생산된 전력을 수전해 시설에서 수소로 변환해 생산할 수 있다.

정부는 지난해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 2022년까지 ㎿급 재생에너지 연계 수전해 시설을 확보하고, 대규모 태양광·풍력 발전과 연계해 그린수소 대량생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내년부터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지원이 본격화하는 셈이다. 한국전력과 발전사를 중심으로 엘켐텍, 이엠코리아 등 수전해 기술을 갖춘 국내 중소기업이 과제에 참여할 전망이다.

산업부는 연료전지를 활용하기 위한 수소 모빌리티 분야에도 내년 R&D 예산을 집중 투입한다. 정부는 2025년까지 연 10만대 수소차 양산체계를 구축하고,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310곳을 보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분야에서는 두산퓨얼셀 등 대기업을 포함해 수소연료전지 분야 생태계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에 고른 지원이 예상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 추경예산을 바탕으로 내년 수소 및 연료전지 분야에 대규모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라면서 “현재 국산 수전해 기술을 갖춘 국내 중소기업과 한전, 발전사들이 과제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내년 이후에도 수소경제를 위한 R&D 예산을 지속 투입할 전망이다. 다만 내년 이후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통과해 대형 과제가 기획돼야 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마련한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에 따라 범부처에서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내년 이후 사업에는 예타 등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표>2014~2021년 수소·연료전지 사업 예산

(단위: 백만원)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수소·연료전지 R&D 예산 2년 만에 4배로…'수소경제 전환' 속도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