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온' 12월 10일 출시, 국내 최초 '구매 후 이용 요금제' 채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크래프톤이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할 PC 대규모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엘리온'이 12월 10일 출시된다. 국내 최초 '구매 후 이용(Buy to play) 서비스'를 도입한다.

엘리온은 양사에 중요한 의미를 지닌 게임이다. 카카오게임즈 상장 후 첫 PC MMORPG이자 크래프톤 상장 시 기업가치를 가늠할 수 있는 작품이다. 카카오게임즈는 PC 라인업을 보강하고 크래프톤에는 '배틀그라운드' 이후를 증명할 기회다. 양사 모두 기대감이 남다르다.

엘리온은 MMORPG 본질을 표방한다. 다양한 이용자가 모여 또 다른 사회를 만드는 다양성을 추구한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엘리온은 광활한 월드에서 사회를 이루는 PC MMORPG 재미에 집중했다”며 “엘리온을 통해 크래프톤이 지속해서 명작을 선보이는 회사라는 점을 보여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엘리온은 논타깃팅 액션을 기반으로 스킬커스터마이징과 다양한 진영 전쟁 콘텐츠를 구현했다. 진영 간 전투(RvR)에 초점을 맞춰 개인 간 전투(PvP) 피로도를 낮춘다.

요즘 추세와 반대로 개인 간 지정거래와 상하한가 제한 없는 거래소를 도입한다. 이용자 아이템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봇, 어뷰징 등 이상 패턴을 감지하는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업데이트 역시 이용자 자산 가치를 보전하는 방향으로 설정했다. 또 카카오플랫폼과 연계한 모바일 편의성을 증대했다.

김상구 카카오게임즈 PC사업 본부장은 “전투와 전쟁에 집중하면서 자산가치 성장과 투명한 거래가 가능케 철저히 사전대처하고 빠르게 사후대처 하겠다”며 “오랜만에 대형 퍼블리셔와 개발사가 함께하는 MMORPG이니만큼 오래 서비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엘리온은 구매 후 이용 모델을 도입했다. 이용권을 최초 1회 구매하면 이후 부분유료화(Free to Play)게임처럼 이용하는 모델이다. 카카오게임즈는 부분유료화로 작업장 캐릭터가 무분별하게 난입했다고 판단했다. 이 때문에 발생하는 인플레이션과 불법 거래를 최소화함으로써 선량한 이용자 간 거래를 지원하기 위함이다. PC MMORPG를 좋아하는 핵심 이용자에게 호응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게임즈가 북미와 유럽지역에서 PC MMORPG '검은사막'을 서비스하며 검증한 성공 모델이다.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초기 안정적으로 최적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프리미엄 패키지는 2만9700원, 스페셜 패키지는 6만9300원이다. 한정 소환수를 비롯해 유용한 아이템을 제공한다. 베이직 패키지는 9900원이다. 구매 이용자는 내달 9일 고유 닉네임 선정이 가능한 사전 캐릭터 생성에 참여할 수 있다. PC방에서는 이용권을 구매하지 않아도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크래프톤은 전통적인 재미와 혁신 사이에서 균형감각을 발휘한 개발 명가”라며 “엘리온으로 다시 모험과 전쟁의 PC MMORPG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