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443억 투입한 '신전산센터' 가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예탁결제원은 29일 한국예탁결제원 일산센터에서 신전산센터 개소식과 성공적 가동을 축하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오픈 기념식에서 이명호 사장(왼쪽 다섯 번째)과 주요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29일 한국예탁결제원 일산센터에서 신전산센터 개소식과 성공적 가동을 축하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오픈 기념식에서 이명호 사장(왼쪽 다섯 번째)과 주요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명호)은 29일 일산센터에서 신전산센터 개소식과 성공적 가동을 축하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신전산센터는 일산, 서울, 부산의 3개 전산센터를 대상으로 지난해 11월부터 16개월 동안 443억원을 투입해 전산 자원을 교체하고 재해복구체계를 강화했다. KCC정보통신컨소시엄이 수행하고 투이컨설팅(PMO), CAS(감리)가 참여했다.

이번 사업으로 2011년에 도입한 노후 전산장비를 전면 교체해 시스템 장애 위험성을 줄였다. 재해복구 목표시간을 3시간에서 2시간 이내로 단축했다. 전산센터 간 이격거리를 18㎞(일산-여의도)에서 343㎞(일산-부산)로 확장해 국내외 전산센터 안전기준을 모두 충족했다.

전산센터 서버는 삼중화하고 저장장치를 이중화해 보안성을 높였다. 초당 트랜잭션(TPS) 처리 수 측면에서 2배 이상 성능을 향상시켜 업무처리 역량을 극대화했다.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은 “안정성·신속성·보안효율성이 향상된 신전산센터는 자본시장 혁신플랫폼의 존재 이유와도 같다”며 “향후 IT 부문의 지속적인 역량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