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모바일·스마트홈 고른 성장···전년 대비 영업익 60.6% 증가

LG유플러스, 모바일·스마트홈 고른 성장···전년 대비 영업익 60.6% 증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LG유플러스 3분기 실적LG유플러스가 모바일과 스마트홈 등 유무선 고른 성장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60.6% 증가했다.

LG유플러스는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 3조3410억원, 영업이익이 251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5.9%, 영업이익은 60.6%가 각각 증가했다.

모바일 서비스 수익은 신규 및 순증가입자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5.4% 성장해 1조3816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순증 가입자(신규고객-해지고객)는 분기 최대실적인 40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모바일 누적가입자는 전년동기 대비 8.7% 성장한 1626만5000명을 기록했다. 5G 가입자는 전체 가입자의 19.2%인 217만3000명을 달성했다.

알뜰폰(MVNO)도 수익 성장을 견인했다. 전년동기 대비 가입자가 41.6% 증가했고 직전분기 대비 11.8% 성장한 146만9000명을 기록했다.

5G 중심 MNO 성장과 MVNO 가입자의 꾸준한 증가로 모바일 서비스는 3분기 누적 기준 5.5%로 5%대 성장을 유지했다.

IPTV와 초고속 인터넷 수익을 합친 스마트홈 수익은 5143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2.5% 증가했다. 기업 인프라는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한 3340억원으로 집계됐다.

비용 효율화에서도 성과를 거뒀다. 3분기 마케팅 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0.7% 감소한 5812억원을 기록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4분기에도 컨슈머 및 기업사업의 추가 성장을 지속하고 수익성 개선에 집중해 시장과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통신본업 성장과 함께 미래성장 기반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모바일·스마트홈 고른 성장···전년 대비 영업익 60.6% 증가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