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엔비디아와 커넥티드카 동맹..."데이터 특화된 AI 개발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차가 커넥티드카 핵심 칩의 파트너로 엔비디아를 선택했다.

데이터 기반 딥러닝이 강점인 엔비디아와 손을 잡은 것은 미래자동차 운행 환경의 모든 정보를 스스로 축적·분석·대응할 수 있는 최적의 인공지능(AI) 솔루션을 확보했다는 의미다.

현대차그룹(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은 2022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차량에 엔비디아 칩을 적용하기로 했다. 가격 경쟁력 확보는 물론 현대차그룹 상품전략에도 특화된 '커스트마이징(맞춤형 제작)'에도 유리하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10일 고성능 정보 처리 반도체 '엔비디아 드라이브'를 적용한 차세대 커넥티드카 운영 체제를 2022년부터 출시하는 모든 차량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세계적 인공지능 컴퓨팅 기업 엔비디아와 기술 개발에 협력했다.
<현대차그룹이 세계적 인공지능 컴퓨팅 기업 엔비디아와 기술 개발에 협력했다.>

커넥티드카는 주행 중에 발생하는 실시간 교통정보(공사구간·차 막힘)는 물론 뉴스·음악·날씨·스포츠 등 외부 정보와 연계해 차량 탑승자에게 최적화된 운전 환경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주행 중에 발생할 수 있는 방대한 정보(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수집한 후 분석과 최종 판단·대응까지 차량에 적용되는 AI 기술이다.

엔비디아는 머신러닝·그래픽 인지·데이터 처리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이다. 이들이 개발한 정보처리 반도체인 엔비디아 드라이브는 빠른 속도로 대용량 데이터 연산 처리가 가능하다.

현대차그룹은 엔비디아와 2015년 기술 개발 협약을 맺고 커넥티드카 기술을 양산차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해왔다. 이를 토대로 올해 출시한 제네시스 'GV80'과 'G80'에 엔비디아 드라이브를 적용한 커넥티드카 운영 체제를 최초로 탑재했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차그룹은 2022년부터 출시하는 현대·기아·제네시스 브랜드의 모든 차량에 AI 기반 커넥티드카 운영 체제를 적용할 예정이다. 사실상 독점에 가까운 행보다. 그만큼 현대차그룹에 특화된 커넥티드카 구현에 유리한 협력체계를 확보한 것이다.

현대차그룹이 자체 개발한 차세대 커넥티드카 운영 체제는 딥러닝과 같은 데이터 분석 기술을 지원하는 '고성능 컴퓨팅', 차량과 주변 인프라를 원활하게 연결하는 '심리스 컴퓨팅', 운전자 의도와 상태를 파악하는 '지능형 컴퓨팅', 차량 내·외부 네트워크를 모니터링해 차량 안전을 강화하는 '보안 컴퓨팅' 등 4가지 핵심 역량을 갖췄다.

현대차그룹은 차량 생애주기 동안 고객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도 최신의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향후 출시 예정인 차량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클러스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통합한 커넥티드카 정보 표시 시스템인 '디지털 통합 칵핏'을 적용하기 위해 엔비디아와 협력 중이다. 이를 기반으로 주행 중 탑승자의 안전·편의 관련 정보를 생생한 3D 그래픽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할 예정이다.

정구민 국민대 교수는 “엔비디아는 퀄컴, 인텔 등 다른 경쟁사에 비해 특히 데이터 처리나 딥 러닝 기술이 충분히 검증된 회사”라며 “딥러닝 기술 기반 데이터 융합형 AI 기술이 앞으로 현대차 커넥티트카 전략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이 세계적 인공지능 컴퓨팅 기업 엔비디아와 기술 개발에 협력했다.
<현대차그룹이 세계적 인공지능 컴퓨팅 기업 엔비디아와 기술 개발에 협력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