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12월에 '붉은사막' 인게임 공개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

펄어비스가 '붉은사막'을 올해 공개한다. 12월 인게임 영상을 선보이고 내년 4분기 출시한다. 신작 공백 동안은 검은사막 지식재산권(IP)으로 방어한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12일 “12월 붉은사막을 공개할 예정”이라며 “붉은 사막 성공을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붉은사막은 펄어비스 차세대 엔진을 사용해 제작 중인 오픈 월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김대일 의장을 비롯해 릴 온라인, C9, 검은사막 주요 개발진이 참여한다. 콘솔 플랫폼 출시를 우선으로 PC와 모바일 플랫폼 또한 염두에 두고 개발 중이다.

펄어비스가 성공을 확신하는 이유는 서구 시장을 기획 단계부터 조준했기 때문이다. '검은사막'은 한국과 일부 아시아 지역에서 인기가 높은 요소를 바탕으로 제작했기에 서양권에서 일부 한계가 존재했다. 반면에 붉은사막은 태생부터 콘솔을 겨냥해 높은 질과 완성도를 지향한다. MMO핵심 재미요소와 콘솔에 최적화된 유저인터페이스(UI), 플레이 스타일을 표방한다. '위쳐3'와 같은 AAA급이 목표다. 세계 시장에서 성과를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붉은사막은 100여명 인력이 개발하고 있다. 회사 전체 신작 개발인력 절반이 매진하는 기대작이다. 내년 4분기 출시 예정이다.

정 대표는 “검은사막 개발 노하우를 집약해 우수인력과 차세대 엔진으로 개발하는 만큼 높은 품질을 보장한다”며 “출시 일정은 변함없다”고 밝혔다.

붉은사막을 준비하는 동안 발생하는 신작 공백은 검은사막 IP 라이프 사이클 확대로 극복한다. 콘솔, PC, 모바일 통합버전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동시에 제공한다.

정 대표는 “4분기는 콘솔 플랫폼 계정 성수기로 검은사막처럼 고사양 게임을 구동하기 좋은 차세대 콘솔기기로 인해 이용자가 늘어날 것”이라며 “글로벌 동시 업데이트를 통해 세계관을 확장해나가면서 라이프 사이클을 늘려가는 걸 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검은사막 북미·유럽 서비스를 맡은 카카오게임즈와 계약 종료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북미·유럽은 PC와 콘솔에서 가장 높은 매출이 발생하는 지역이다. 계약은 내년 3월까지로 알려졌다. 펄어비스는 한국, 일본, 러시아 지역에서 자체 서비스로 전환하며 이용자 증가와 재무 개선 효과를 얻은 바 있다.

정 대표는 “향후 신작이 콘솔을 주요 플랫폼으로 타깃하는 만큼 서구 퍼블리싱 경험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당사와 이용자에게 이득이 되는 방향을 고려해 직접 서비스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펄어비스 3분기 매출은 1183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1.7% 전 분기 대비 10.2%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11.2%, 전 분기 대비 20% 감소한 405억원이다. 검은사막 IP가 962억원을 벌어들였다. 지역별로는 한국 23%, 아시아 32%, 북미·유럽 45%에서 매출이 발생했다. 플랫폼별로는 PC 46%, 콘솔 10%, 모바일 44%로 집계됐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