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아이더-고려대 의료빅데이터 연구소, 사업협력 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이아이더(대표 김수화)와 고려대 의료빅데이터 연구소(소장 손장욱)가 의료 빅데이터 활용과 인공지능(AI) 관련 학술교류·연구개발에 협력하기로 협약을 체결한 후 양측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에이아이더(대표 김수화)와 고려대 의료빅데이터 연구소(소장 손장욱)가 의료 빅데이터 활용과 인공지능(AI) 관련 학술교류·연구개발에 협력하기로 협약을 체결한 후 양측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에이아이더(대표 김수화)는 고려대 의료빅데이터 연구소(소장 손장욱)와 의료 빅데이터 활용과 인공지능(AI) 관련 학술교류·연구개발에 협력하기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양 기관은 높은 부가가치와 경제 효과를 가져올 의료빅데이터 활용 제고를 위해 빅데이터 분석과 AI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연구 개발과 산학협력을 진행한다.

AI전문기업 에이아이더는 자동화 머신러닝(Smart AutoML), 이미지 분석(Smart AI Vision), 음성 복제(Voice Cloning), 증강현실(AR) 기술 등 다양한 영역에서 자체 개발한 AI솔루션을 확보했다. 매년 100% 이상 매출 성장을 이어간다. 최근 AI 바이오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AI 기반 의료 진단기술·솔루션을 개발해 국내외 바이오 기업에 제공한다는 목표로 이 분야에 집중 투자한다.

고려대 안암병원 빅데이터연구소는 CDM 기반 정밀의료 통합플랫폼 기술을 개발한다. 감염성 질환 데이터 CDM 확장모델을 개발해 적용했다.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P-HIS) 개발과 CDM 기반 내분비희귀질환개방형 플랫폼 구축 과제에 참여하는 등 정밀의료를 위한 빅데이터 구축·원천기술을 국내 의료진 기술로 개발할 계획이다.

김수화 에이아이더 대표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난도 높은 AI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앞으로 고려대 의료빅데이터 연구소와 협력해 의료빅데이터 다양한 활용을 촉진하는 분석과 기술개발에 주력하겠다”면서 “처방, 진단데이터 검색, 통합분석과 의료영상데이터 분석 등에 AI 기술을 접목해 차별화된 AI바이오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