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KPGA 회장, 마스터스 준우승 임성재에게 축전... '아시아 역대 최고순위...국민들에게 자부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자철 KPGA 회장, 마스터스 준우승 임성재에게 축전... '아시아 역대 최고순위...국민들에게 자부심'

구자철 한국프로골프협회(이하 KPGA) 회장이 임성재(22.CJ대한통운)에게 '제84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준우승을 축하하는 축전을 보냈다.

구자철 회장은 '제84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달성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첫 출전한 대회에서 아시아 선수 역대 최고 순위를 거뒀기에 그 의미는 더할 것”이라고 축하의 말을 건넸다.

이어 “임성재 선수의 강인한 도전 정신과 포기하지 않는 끈기로 이뤄낸 이번 성과는 우리 국민들에게 큰 자부심을 일깨워줬다”라고 전했다.

구자철 KPGA 회장, 마스터스 준우승 임성재에게 축전... '아시아 역대 최고순위...국민들에게 자부심'

임성재는 지난 16일 끝난 '제84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로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는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역대 아시아 국적 선수가 거둔 최고 성적으로 종전 기록은 2004년 대회에서 최경주(50.SK telecom)가 기록한 단독 3위였다.

우승 후 임성재는 “'마스터스 토너먼트'에 첫 출전했기 때문에 컷통과가 목표였다”며 “준우승은 믿을 수 없는 성적이다.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것”이라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마스터스 토너먼트' 준우승을 통해 임성재는 세계랭킹을 25위에서 18위까지 7계단이나 끌어올렸다. 임성재가 세계랭킹 20위 이내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2019 시즌 PGA투어에 입성한 임성재는 데뷔 시즌에 '신인상(아널드파머 어워드)'을 수상했고 2019~2020 시즌 '혼다 클래식'에서 PGA투어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정원일기자 umph1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