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착한기술부터 AI까지 외부 스타트업 지원…신규 'C랩 아웃사이드' 18개사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착한기술부터 AI까지 외부 스타트업 지원…신규 'C랩 아웃사이드' 18개사 선정

삼성전자가 착한 기술부터 인공지능,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 스타트업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C랩 아웃사이드' 공모전으로 선발된 18개 신규 스타트업을 18일 공개했다.

C랩 아웃사이드는 삼성전자가 사내벤처 프로그램 'C랩' 노하우를 사외로 확대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2018년부터 실시하는 외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이다.

8월부터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주는 제품과 서비스(Innovation for New Experience)'를 주제로 진행한 이번 공모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진행했음에도 501개 스타트업이 지원해 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선발된 스타트업은 착한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부터 AI·헬스케어·딥테크·콘텐츠 서비스까지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선발됐다.

주요 스타트업은 △AI 기반 학습 데이터를 크라우드 소싱으로 수집하는 플랫폼 '셀렉트스타' △트레이너와 회원간 양방향 인터랙션이 가능한 라이브 홈트레이닝 서비스 '꾸내컴퍼니' △원격으로 전문가의 심리 상담을 받을 수 있는 모바일 상담 플랫폼 '아토머스' 등이다.


또 △시각장애인들이 편리하게 온라인 쇼핑을 할 수 있도록 돕는 배리어 프리(Barrier-free) 플랫폼 '와들' △음성·안구 패턴·촉각 분석을 통해 치매를 진단하고 예방하는 비대면 서비스 '실비아헬스' 등 착한 기술로 사회에 기여가 가능한 스타트업 4곳도 선정됐다.

C랩 아웃사이드로 선발된 스타트업은 1년간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 내 전용 사무공간, 삼성전자 전문가 멘토링, 국내외 IT 전시회 참가, 최대 1억원의 사업지원금 등을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1년의 육성 기간이 종료되면 스타트업의 투자 유치와 사업 협력 기회 발굴을 위해 스타트업 대표, 투자자, 삼성전자 관계자가 참석하는 데모데이를 개최한다.

올해는 '스타트업과 삼성전자가 함께하는 혁신, 크리에이트, 그레이트'를 주제로 12월 2일 온라인 데모데이를 개최한다. 지난 1년간 지원 받은 20개 스타트업이 투자자 유치를 위해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하고 사업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8년부터 5년간 C랩을 통해 사내 임직원 스타트업 과제(C랩 인사이드) 200개, 외부 스타트업 육성(C랩 아웃사이드) 300개 등 총 500개의 사내외 스타트업 과제 육성을 발표한 바 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